UPDATED. 2019-12-12 18:19 (목)
배달앱 이물질신고 93%가 '배달의민족'에서..
  • 박우선 기자
  • 승인 2019.09.25 10: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레· 머리카락 가장 많고 생거머리, 쇳조각도 나와..53곳 행정처분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배달앱 주문음식의 이물질 신고가 의무화 된지 1달 반 동안, 233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의 민족’을 이용한 사람이 대부분이었으며, 발견된 이물질은 머리카락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와 관계없음
기사와 관계없음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제출받은 ‘배달앱 이물 통보 현황’을 분석한 것에 따르면, 업체별로는 배달의 민족이 가장 많았고, 지역은 서울이, 이물질 종류는 벌레와 곤충류가 가장 많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법이 시행된 7월 16일부터 8월 31일까지 1달 반 기간의 신고현황을 살펴보면, 업체별로는 배달의 민족이 216건으로 92.7%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뒤이어 카카오 8건, 요기요 5건, 쿠팡이츠 3건, 푸트플라이 1건이 신고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22건으로 절반이상을 차지했다. 경기도 33건, 부산 14건, 인천 13건이었다. 

이물질 종류는 벌레와 곤충류가78건으로 가장 많았다. 머리카락, 쇠붙이 등 금속조각(18건)과 비닐류(16건), 나무 또는 플라스틱 조각(9건) 등도 발견됐다.

식약처는 신고내용을 각 지자체에 알려 사실유무를 확인했하고 53곳의 시정명령 등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최도자 의원은 “본 의원이 발의한 식품위생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관리 사각지대에 놓였던 배달음식의 위생상태도 정부의 관리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고 강조하며, “법 시행 초기인 만큼, 신고현황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배달음식에 대해 철저한 위생관리가 가능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심하네 2019-09-25 12:53:15
배달앱으로 시키면 배달앱에서 이물질을 넣나? 무슨 이런걸 기사라고 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