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8:31 (화)
빅데이터가 여행지 추천..관광공사 '어디?!' 시범운영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9.0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빅데이터가 여행자에게 최적화된 여행지를 알려주는 시대가 왔다. 통신사, 소셜미디어, T맵 빅데이터와 기상청 날씨정보를 융합해 연령, 동반형태, 여행목적 등을 고려해 여행지를 추천하고 인근 맛집과 핫플레이스를 제공한다. 

한국관광공사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여행예보서비스 '어디?!'를 시범운영한다 (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공사의 맞춤형 여행예보서비스 '어디?!'는 5일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여행자는 공사에서 운영하는 여행정보사이트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정보를 알 수 있다. 공사는 오는 11월 말까지 시범서비스를 실시하고 사용자 의견을 수렴 후 내년 정식으로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현재 여행예보 시범서비스는 날씨, 개인 특성만을 반영한 맞춤형 여행지 추천서비스지만 내년 정식 서비스 때에는 관광지 혼잡도, 시즌별 국내여행 안전사고 사전예보 등을 추가로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화된 여행정보 큐레이션을 고도화해 안전한 국내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