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7:31 (목)
서울시의회 의원들 “日정부, 경제침략 규탄한다”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8.2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징용 피해자에 ‘사죄·배상’ 촉구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서울시의회 전체 110명 의원이 일본정부의 경제침략을 규탄했다. 지난 7월 4일 일본 정부는 한국에 대한 반도체 등 핵심 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8월 2일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 제외한 데 따른 것이다. 

(사진= 김아름내)
서울시의원들이 일본의 경제 침략행위를 규탄했다. (사진= 김아름내)

23일 오후 3시 시의회 앞에서 열린 규탄대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소속 의원들은 일본 아베 정부의 부당한 행위를 규탄하며 일본 정부와 기업에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사죄, 배상 이행을 촉구했다. 

시의원들은 “역사를 부정하고 패권국가로의 야욕을 위한 경제침략을 자행하는 일본 아베 정부를 규탄한다”고 외쳤다. 또 “일본 정부는 한일 우호관계의 근간을 훼손하고 세계 자유무역질서를 퇴보시키는 경제침략 수출규제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일본 정부와 기업은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관한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며 즉각적인 배상 지급을 이행할 것”을 강조했다. 

(사진= 서울시의회 제공)
(사진= 서울시의회 제공)

규탄대회에 앞서 진행된 제289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순규 정무부대표가 대표발의하고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소속 서울시의회 전체 110명 의원이 공동 발의한 ‘일본 정부의 경제침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이 통과됐다. 

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홍성룡 의원이 대표발의한 ‘서울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용석 대표의원은 “서울시의회는 서울시와 함께 일본의 경제침략으로부터 피해 우려가 있는 기업을 보호하고 관련 예산과 정책을 지원하여 국민과 함께 힘을 모아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