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8:59 (금)
관심끄는 최태원 회장, 5G시대 기업의 사회가치 창출
  • 이춘영 기자
  • 승인 2019.08.19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AI 스피커 ‘누구’로 점자 배운다

[우먼컨슈머= 이춘영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앞장서 주장하고 있는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계열사들이 차근차근 추진하고있어 주목된다. 세부적으로는 소외계층을 배려하는 역할이 관심을 끈다.

SK텔레콤이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점자 시스템을 개발애 보급한다. SKT는 자사의 AI스피커 ‘누구’에 기반한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을 개발, 전국 맹학교와 복지관 등에 110대를 공급한다.

SK텔레콤이 AI 스피커 ‘누구’를 이용한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을 개발, 전국 맹학교와 복지관 등에 110대를 공급한다.

SK텔레콤이 소외계층인 시각장애인을 위해 자사의 AI 스피커 ‘누구’에 연동하는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 개발을 끝내고 보급에 나섰다.(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소외계층인 시각장애인을 위해 자사의 AI 스피커 ‘누구’에 연동하는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 개발을 끝내고 보급에 나섰다.(사진=SK텔레콤 제공)

이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은 AI 스피커 누구와 연동해 시각 장애인이 음성만으로 점자 학습을 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한 것이다.

기존에는 전문 강사가 구두 설명과 촉각을 이용해 1대1로 점자를 교육해 왔으며, 사실상 스스로 학습이나 일대다 교육이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시각장애인이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을 활용하면 점자학습기(탭틸로) 블록위에 점자를 입력하고 전문 강사 도움없이도 AI스피커로부터 단어를 확인할 수 있다고 SKT 관계자가 19일 설명했다.

반대로 시각장애인이 궁금해하는 단어를 얘기하면, AI스피커가 이를 인식해 점자학습기로 표현해주는 양방향 학습이 가능하다.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은 AI 스피커 '누구'와 함께 커리큘럼에 따라 단계별로 개념을 익히고 퀴즈 방식의 콘텐츠로 다양한 낱말을 읽고 말하는 연습으로 구성돼 있다.

SK텔레콤은 먼저 전국 맹학교과 일반학교, 가정을 대상으로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 110대를 공급하고, 강남대 김호연 교수팀과 함께 점자학습 개선 효과를 검증할 계획이다.

유웅환 SK텔레콤 SV 이노베이션센터장은 "이번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 개발·보급 사업은 SK텔레콤과 사회적기업이 협력해 사회문제 해결과 취약계층 정보 접근성을 개선하는 좋은 모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