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7:31 (목)
LG전자, 中스마트홈 전문기업 ‘루미’와 맞손
  • 이춘영 기자
  • 승인 2019.08.1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홈 분야 신기술 개발 및 사업협력 MOU...생태계 구축

[우먼컨슈머= 이춘영 기자] LG전자가 중국의 스마트홈 전문업체인 '루미'(Lumi United Technology)와 함께 AI 스마트홈 생태계 확대에 나선다.

LG전자와 중국 루미의 로고
LG전자와 중국 루미의 로고

LG전자는 루미와 스마트홈 분야 신기술 개발과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두 회사는 앞으로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LG전자 스마트 가전과 루미의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기반으로 다양한 인공지능 스마트홈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

특히 다음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IT·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공동으로 AI 스마트홈 서비스를 선보인다.

선전에 본사를 둔 루미는 2009년 설립됐으며 중국 최대의 홈(IoT) 기업이자 스마트홈 분야의 글로벌 리딩업체다.

루미는 설립 후 지난해까지 누적으로 1000만대 이상의 IoT 기기를 판매했으며 스마트 센서와 컨트롤러, 게이트웨이 등 20종 이상의 스마트 디바이스 제품군을 '아카라'(AQare)라는 홈 IoT 전문 브랜드로 내놓고 있다.

LG전자는 고객들이 인공지능 LG 씽큐(LG ThinQ)를 다양한 제품에서 접할 수 있도록 글로벌 사물인터넷 업체인 루미와 손을 잡았다.

이번 루미와의 협력으로 스마트 가전, IoT 플랫폼, 스마트 센서 및 디바이스로 이뤄진 IoT 스마트홈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LG는 IoT 스마트홈 구현을 위한 가전 인프라를 확보해 왔다. 또 에어컨, 세탁기, 로봇청소기, TV, 스마트폰 등에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LG 씽큐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으며 다양한 스마트 가전을 하나의 스마트폰 앱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도 확대하고 있다.

류혜정 LG전자 H&A스마트홈사업담당 전무는 "LG전자의 앞선 스마트 가전과 루미의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홈을 포함한 다양한 공간에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와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