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20:46 (일)
영유아용 과일퓨레, 당류함량 높아...과잉섭취 우려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8.1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영유아도 먹을 수 있는 과일퓨레에 당류 함량이 높아 섭취 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시판 중인 영유아용 국내외 과일퓨레 20개를 대상으로 당류 및 납, 카드뮴, 비소 등 중금속 함량을 조사했다고 13일 밝혔다. 중금속은 기준치 이내로 검출돼 적합했지만 당류 함량은 높았다. 

과일퓨레 제품의 당류 함량은 1회 제공량당 8.8g~17.1g로 평균 12.6g이다. 만 1세 미만 영아가 과일퓨레 한 개를 모두 먹으면 1일 당류 최소 섭취 기준량(13.8g)의 63.8%~124.6% 수준에 달한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 제공)

과일퓨레는 생과일을 먹기 어려운 영유아에게 간식용도로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장시간 상온 보관이 가능하고 휴대가 편해 많은 소비자들이 찾는 식품이다. 그러나 제품 특성상 개봉하면 1개를 모두 소비해야해 영유아가 당류를 과잉 섭취할 우려가 있다. 

20개 제품 중 영유아를 섭취대상으로 하는 제품군으로 해외직구 3개 제품을 제외한 국내제품은 일반가공식품 13개, 특수용도식품 4개로 분류되어 유형에 따라 중금속·보존료 등 유해물질 기준이 다르거나 없었다. 

특수용도식품과 달리 일반가공식품은 섭취가능 월령표시가 금지돼있다. 확인을 위해 소비자가 직접 제조사에 문의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또 영유아 섭취방법, 주의사항 표시 의무가 없어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 제공)

아울러 17개 국내 제품은 성인 열량(2,000kcal) 기준으로 1일 영양성분 함량을 표시하고 있어 실제 당류 함량이 영유아에게 높은 수준임에도 비율(%)이 낮게 표시돼 있다는 점이 발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영유아 당류저감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 및 정책 홍보 강화 △‘영유아를 섭취대상으로 표시하여 판매하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유해물질 및 표시에 관한 공통기준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