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20:46 (일)
SK그룹 ‘사회적가치연구원’ 확장 이전...최태원 “사회적 가치 측정 선행돼야”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7.31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SK그룹이 사회적 가치측정 국제표준화 마련에 적극 나선다. 국내 공기업, 공공기관, 사회적기업을 비롯해 중국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 독일 바스프 등과 협력하고 있다. 

SK그룹은 지난 30일, 서울 한남동에서 비영리연구재단 ‘사회적가치연구원(CSES)(이사장 최태원)’ 확장 이전 개원식을 열었다고 31일 밝혔다. 

최태원 SK회장(앞줄 왼쪽 5번째)과 사회적가치연구원 구성원들이 30일 서울 한남동 사무실에서 이전 개원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SK 제공)
최태원 SK회장(앞줄 왼쪽 5번째)과 사회적가치연구원 구성원들이 30일 서울 한남동 사무실에서 이전 개원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SK 제공)

이 자리에는 사회적가치연구원 이사장인 최태원 회장과 나석권 원장, 이사진인 이재열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라준영 가톨릭대 경영학부 교수, 임성택 법무법인 지평 대표 변호사 및 관련 전문가 60여명이 참석했다. 

사회적가치연구원은 지난해 4월 SK그룹이 150억 원을 출연해 설립한 비영리연구재단이다. 서울 역삼동 한국고등교육재단 빌딩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가 조직, 기능이 확대되면서 독립된 공간으로 확장 이전하게 됐다. 기존 연구원 20명에 더해 외부 전문가 40여명이 추가됨에 따라 CSES의 사회적 가치 표준화 작업에 동참하는 내·외부 연구진은 모두 400여명으로 늘었다. 

사회적가치연구원은 사회적기업 및 공공기관 등 다양한 조직이 창출하는 사회적 가치를 정의하고, 가치를 화폐단위로 측정하는 사업을 수행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 한국도로공사 등 25개 공공기관과 공동으로 적용 가능한 사회적 가치 지표 제작을 연구하고 있다. 

이와는 별도로 SK그룹은 독일 바스프, 노바티스, 보쉬 등 글로벌 기업 8개사와 함께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 개발 협의체’ 구성, 사회적 가치를 계량화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 협의체에서는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와 KPMG, 딜로이트, 언스트앤영(EY) 등 글로벌 4대 회계법인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이 협업하고 있다.

최태원 회장은 “사회문제가 해결되는 속도보다 사회문제가 발생 속도가 더 빠른 복잡한 경영환경 속에서 기업이 경제적 가치만 추구해서는 지속가능할 수 없다”면서 “사회문제를 체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가치 측정이 선행돼야 하기 때문에 사회적가치연구원을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주체들이 논의하고 협의하면 사회적 가치 측정의 표준화 작업은 더 빨라질 수 있다”면서 “이번 이전 개원을 계기로 사회적가치연구원이 사회적 가치 측정의 학문적 정립은 물론 글로벌 표준화를 위한 플랫폼과 소통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