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0:40 (금)
배달의민족, 이번엔 ‘요리로봇' 개발한다...UCLA와 공동
  • 임명재 기자
  • 승인 2019.07.2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니스홍 교수 주도...로멜라와 요리로봇 개발 착수, 코드명 ‘요리’

[우먼컨슈머=임명재 기자] 외식산업 인프라 고도화, 배달앱 ‘배달의민족’이 추구하는 목표다. 이에 따라 ‘레스토랑+로봇’ 영역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사진=배달의민족 제공)
(사진=배달의민족 제공)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일부 레스토랑에 자율주행 서빙 로봇을 배치한데 이어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 교수가 주도하는 미국 UCLA대학 산하 로봇 연구소 '로멜라'와 요리 로봇 개발에 착수했다고 29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로멜라 연구소와의 이번 요리 로봇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인간의 식생활을 혁신할 기술을 개발하고 현실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그 동안 자율주행 배달 로봇 개발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여 왔던 배달의민족은 이로써 '요리 로봇'까지 연구 개발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제조업 등에 활용돼 온 공장용 '로봇 팔'과는 다른 '요리 전용' 로봇을 만들어 향후 레스토랑이나 음식 제조 시설은 물론, 개인용으로 가정이나 사무실 등에서까지 활용될 수 있는 수준까지 발전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소 3~4년의 기간은 소요될 중장기 프로젝트다.

햄버거 등을 자동으로 만들어 내는 로봇은 나와 있지만 기존 조리 로봇들은 보통 단일 과제만 수행할 수 있는 초보적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

코드명 'YORI'(요리)로 명명된 이번 로멜라 연구소의 프로젝트는 요리 로봇이 식재료를 자르고, 팬을 뒤집는 등 다양한 동작과 기능을 소화해 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음식을 만드는 데 필요한 다양한 과제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해 로봇 활용도를 높이고 요리할 수 있는 메뉴의 폭도 확대한다는 것. 하드웨어에 더해, 식자재 주문 공급 및 레시피 다운로드 등 소프트웨어까지 더해지면 호텔 셰프의 고급 요리를 로봇의 도움을 통해 집에서 즐기는 것도 가능해 질 전망이다.

데니스 홍 UCLA 교수는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은 오랫동안 굳어져 왔던 인간의 식생활을 혁신하는 데 있다"며 "로봇은 우리가 그리는 미래를 앞당길 수단이며 로봇을 개발하는 과정은 곧 우리 삶을 보다 풍족하고 편리하게 변화시켜가는 흥미진진한 과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 로봇딜리버리셀 김요섭 이사는 "배달의민족이 세계적인 로봇 연구소 로멜라와 협업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큰 설렘과 기대가 생긴다"면서 "로멜라와 함께 우리 생활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는 실용적인 로봇 기술을 단계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로멜라는 UCLA 산하 로봇 연구소로 제자리에서 1m 이상 뛰어오를 수 있는 4족 보행 로봇 '알프레드2', 스프링 방식의 다리로 높은 장애물을 쉽게 오르는 '나비', 헬륨 풍선과 2족 보행 로봇이 결합된 '발루' 등을 개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