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10:21 (목)
마트노동자, "소비자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이해해주세요"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7.2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운동하는 심정, 일본 제대로 사과할 때까지 투쟁 계속"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화한 가운데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이 거세지고있다. 이와 관련 마트노동자들도 "독립운동하는 심정으로, 일본 제품 안내를 거부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마트노동자들이 일본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 매장 내 일본제품을 소비자에게 안내하지않는 방법으로 불매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소비자들에게는 이해와 양해를 부탁했다. (사진= 김아름내)

마트산업노동조합은 24일 오전 10시,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제품을 찾는 소비자에게 안내 하지 않을 것임을 알리며 이해를 부탁했다.

마트노조는 "일본 아베 정부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문제삼아 경제보복 조치를 취했다"면서 "피해자들이 당한 고통은 생각하지 않고 자신들의 문제가 없으며 한국 대법원 판결이 잘못된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소비자은 일본상품 불매와 여행중단을 선언하고 한국마트협회 등 중소마트, 편의점 5만 여 곳, 소상공인들이 일본 제품을 진열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대형마트 3사 또한 국민적 분노에 동참해야한다"면서 "마트 노동자들이 고객께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아도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마트노동자들이 일본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 매장 내 일본제품을 소비자에게 안내하지않는 방법으로 불매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소비자들에게는 이해와 양해를 부탁했다. (사진= 김아름내)

마트노조 김기완 위원장은 "이 시간부로 매장에서 일본상품에 대한 안내를 모두 중지할 것을 대형마트 3사에 요구한다"고 말하고 "노동자는 자신의 일터에서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반일투쟁, 일본 상품 불매 운동에 함께 나서달라"고 동참을 호소했다.

정호순 이마트지부 경기본부장(양주지회)은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일본산 제품을 판매하지 않겠다고 해서 노동자로서 반가웠고 이마트에서 발표가 있지 않을까 내심 기다렸는데 부끄러운 소식이 들려왔다"고 했다. 최근 이마트 양재점에서는 일본산 맥주 6캔을 5천원에 할인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정호순 본부장은 "국민들은 일본 맥주를 6캔에 1천원에 판매한다해도 안 살 것"이라며 "이마트 관계자는 불매운동 전 기획된 행사가 치우지 못했다고 해명했지만 불매운동이 하루 이틀 일어난 일이 아니지 않나, 변명"이라고 지적했다. 또 "매출 1위를 자랑하는 신세계 이마트가 기업의 양심을 찾고 국민 정서를 헤아리길 바란다"고 했다.

롯데마트 원주점에서 주류담당으로 현장에서 일하는 김영주 롯데마트지부 위원장은 "일본 경제보복이후 한 주에 400개 판매되던 아사히 맥주가 한 주에 50개 정도 판매되고 있다. 삿포로 맥주 또한 1/4수준으로 판매량이 줄었다"며 현장 상황을 전했다.

김영주 위원장은 롯데가 일본과 한국 지분을 갖고 있는 상황에 대해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가 난감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신동빈 회장이 '롯데는 한국기업'이라고 한 만큼 대한민국 국민에게 외면받을 행동을 멈춰야한다"며 "국민 정서에 맞는 행동을 선제적으로 강행하고 진정성으로 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제품에 불매운동을 뜻하는 로고를 붙이고 있는 마트 노동자들  (사진= 김아름내)

홈플러스 영등포지점 정미화 서울본부장은 "수산, 식품 부서에서 일하는데 현장 노동자들이 '우리도 일본 상품에 대한 불매를 하거나 안내를 하지 않아야하는 것 아니냐'고 말한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생각했고 각자가 맡은 상품, 진열 하는 곳에서 손님이 물어보면 일본상품임을 알리며 양해를 부탁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마트노동자 불매운동 동참 지지선언 이후 노동자들은 기자회견문을 읽으며 "우리는 일본이 제대로 된 사과와 보상을 할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고 국민과 함께 일본의 역사왜곡을 바로 잡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