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20:46 (일)
마라탕 음식점 37곳, 식품위생법 적발
  • 박우선 기자
  • 승인 2019.07.2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원료 공급업체 등 63곳 점검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최근 중독적인 매운맛으로 마라 요리가 소비자 인기를 얻는 가운데, 마라탕 전문 음식점 37곳이 식품위생법령을 위반해 이목이 집중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마라탕 전문 음식점 등 63곳을 대상으로 위생 점검을 실시한 결과 37곳을 식품위생법으로 적발했다고 22일 전했다.

조리장 내 튀김기주변, 후드, 냉장고 주변을 청소하지 않아 먼지 및 유증기가 찌들어 있음(사진=식약처 제공)
조리장 내 튀김기주변, 후드, 냉장고 주변을 청소하지 않아 먼지 및 유증기가 찌들어 있음(사진=식약처 제공)

이번 점검은 지난 6월 3일부터 7월 5일까지 중국 사천지방 요리인 ‘마라탕’, ‘마라샹궈’ 등을 판매하는 음식점 49곳과 이들 음식점에 원료를 공급하는 업체 14곳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영업등록·신고하지 않고 영업(6곳) △수입신고하지 않은 원료나 무표시 제품 사용·판매(13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10곳) △기타 법령위반(8곳) 등이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하여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 기호와 식품 소비 트렌드를 분석하여 국민들에게 안전한 먹을거리를 공급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