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20:46 (일)
소비자, 새 브랜드 선택하는 이유 “가성비·가격인하”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7.1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닐슨 “전세계 소비자 8%만이 기존 브랜드 선호”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글로벌 소비자들 8% 만이 새로운 브랜드보다 자신이 알고 있는 브랜드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42%는 새로운 브랜드를 시도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답해 브랜드 충성도가 약해지는 것으로 보인다.

기사와 관계없음
기사와 관계없음

글로벌 통합 정보 분석 기업 닐슨은 최근 ‘글로벌 소비자 브랜드 충성도와 브랜드 스위칭에 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은 응답이 도출됐다고 19일 밝혔다. 조사는 지난 2월 4~28일 전 세계 약 3만 명 이상의 소비자와 500여명의 한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국내 소비자 500여명 중 18%만이 새로운 브랜드보다 기존 브랜드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새로운 브랜드를 좋아한다고 답한 비율은 19%로 높지 않았으며 기존 브랜드와 새로운 브랜드 둘 다 시도한다는 응답자는 63%나 됐다.

글로벌 소비자들이 새로운 브랜드를 선택할 때, 어떤 요인이 ‘브랜드 스위칭’에 영향을 주는 지 알아본 결과 가성비가 뛰어난 경우(38.7%), 품질이나 성능이 향상됐거나 우월한 경우(34.2%), 가격 인하/프로모션(31.7%), 사용 편의성이 좋은 경우(31.4%), 사용자 후기가 좋은 경우(25.6%) 등이 크게 작용했다.

국내 소비자들은 가성비가 뛰어난 경우(27.1%), 가격 인하/프로모션(25.1%), 사용 편의성이 좋은 경우(23.7%), 품질이나 성능이 향상됐거나 우월한 경우(21.2%), 지인이나 가족의 추천(15.2%) 등의 요인에 영향을 받았다.

(닐슨 제공)
(닐슨 제공)

글로벌 소비자들에게 언제나 선택하는 한 두가지 브랜드가 있는지 조사한 결과 소비재(식품류 및 생활용품) 카테고리는 ‘커피/티(37.6%)’, ‘샴푸/헤어 컨디셔너(36.7%)’, ‘바디케어(바디로션, 워시 등)(35.8%)’, ‘유제품(35.6%)’, ‘세탁세제/다목적 클리너(32.3%)’ 순이었다.

국내 소비자들은 ‘커피/티(32.4%)’, ‘바디케어(바디로션, 워시 등)(27.0%)’, ‘샴푸/헤어 컨디셔너(26.2%)’, ‘베이커리(24.4%)’, ‘맥주/와인(22.6%)’이었다. 아울러 ‘항상 한 두 개의 브랜드 중 고른다’라고 답한 소비자 비율은 글로벌 평균보다 약 10% 낮게 나타났다.

닐슨코리아 최경희 부사장은 “소비자들은 온오프라인을 통해 이전보다 더 많은 브랜드를 접하게 되었고, 다양해진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직간접 경험에 대한 공유가 확산됨으로써 새로운 브랜드의 시도가 이전보다 훨씬 쉬워졌다”면서 “브랜드는 여전히 중요하지만 소비자들의 브랜드 충성도가 낮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의 ‘브랜드 충성도’ 전략은 재검토되어야 한”고 말했다.

최경희 부사장은 “새로운 브랜드의 선택을 주저하지 않는 소비자들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타겟 고객별 눈높이에 맞는 차별화를 만들어내는 맞춤형 서비스, 참여 기반의 상호작용, 일관된 경험 제공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