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8:59 (금)
KB국민은행,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에 2억 원 기부
  • 박문 기자
  • 승인 2019.07.1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소비자와 함께 한 ‘착한 기부’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이 18일 ‘KB 맑은하늘 공익신탁’ 상품 가입자의 자발적 참여로 조성된 기부금 1억 원과 은행이 매칭그랜드 방식으로 1억 원을 더한 총 2억 원을 환경재단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18일, 환경재단 레이첼 카슨홀에서 열린 'KB 맑은하늘 공익신탁' 기부금 전달식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김종란 KB국민은행 신탁본부 상무,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사진= KB국민은행 제공)
18일, 환경재단 레이첼 카슨홀에서 열린 'KB 맑은하늘 공익신탁' 기부금 전달식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김종란 KB국민은행 신탁본부 상무,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사진= KB국민은행 제공)

이 상품은 사회적 이슈인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동참하고자 3월 말 출시됐다. 고객이 납부한 신탁보수의 10%를 고객 명의로 기부하는 공익적 금융상품이다. 함께 선보인 ‘KB 맑은하늘 신탁’은 대중교통 이용 및 친환경 자동차 사용 등 자발적 미세먼지 저감 노력을 하면 신탁보수를 감면받을 수 있다.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는 받은 기부금을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친환경 콘덴싱 보일러 교체 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KB 맑은하늘 공익신탁에 가입한 고객들이 직접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착한 기부에 기꺼이 동참해 출시 후 신규 판매금액이 약 1,000억 원을 넘어섰다”며, “환경을 사랑하는 고객들의 참여를 이끌어내 ‘세상을 바꾸는 금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