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9:08 (화)
“해조류, 미세먼지 배출능력 우수”...전문가 심포지엄 개최
  • 채현재 기자
  • 승인 2019.07.1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도군-한국조류학회 주관

[우먼컨슈머= 채현재 기자] 미세먼지 배출에 효능이 있는 해조류의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한 심포지엄이 서울에서 개최됐다.

완도군과 한국조류학회가 주관하는 '미세먼지 대응 해조류 전문가 심포지엄'이 11일 개최됐다. (사진= 완도군 제공)
완도군과 한국조류학회가 주관하는 '미세먼지 대응 해조류 전문가 심포지엄'이 11일 개최됐다. (사진= 완도군 제공)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한국조류학회(학회장 김정하)와 함께 11일 서울 공근회관에서 ‘미세먼지 대응 해조류 전문가 심포지엄’을 주관했다고 밝혔다.

심포지엄에는 환경(미세먼지) 전문가, 해조류 유관기관 관계자, 양식 어업인, 대학 및 연구기관 연구원, 의료‧식품 가공‧요리 전문가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군의 해조류 양식 현황을, 안전성평가연구소 이규홍 박사는 미세먼지 흡입 독성 및 손상 제어 소재의 기능 평가 연구에 대해 발표했다.

제주대학교 전유진 교수는 ‘해조류의 기능과 미세먼지에 의한 피부 손상의 예방을 위한 해조류 효능’ 주제발표를 통해 “해조류의 해조다당체는 중금속이나 유해 유기물의 흡착 배출 능력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항산화, 항염증 및 면역 조절 작용도 뛰어나다”고 말했다.

이어 “피부를 통해 유해 성분이 생체내로 흡수될 수도 있기 때문에 피부의 산화를 억제하는 것이 필요한데, 해조류는 이에 대한 우수한 기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완도군과 한국조류학회가 주관한 '미세먼지 대응 해조류 전문가 심포지엄' 모습 (사진= 완도군 제공)
완도군과 한국조류학회가 주관한 '미세먼지 대응 해조류 전문가 심포지엄' 모습 (사진= 완도군 제공)

제주대학교 지영흔 교수는 ‘미세먼지 대응 호흡기 건강 개선을 위한 해조류 효능’을 주제로 “미세먼지로 인해 호흡기 계통의 질환을 유발시키는데, 한국, 중국 등지에서 서식하는 갈조류(괭생이, 모자반) 추출물은 악화되는 기도염과 알레르기 천식을 예방할 수 있는 치료적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했다.

조선대학교 조태오 교수는 ‘원형질체 배양을 통한 해조류 양식의 새로운 접근법’을 주제발표하며 “최근 연구를 통해 갈조류 수종을 대상으로 원형질체 생산을 위한 조건들을 탐색하고 확립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해조류 양식이 계절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이루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어 미래 해조류 양식 산업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주제 발표와 토론 외에도 해조류 식품 전시 및 시식회 등 부대 행사가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