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07:49 (화)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소비자 기약없는 기다림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7.1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소연 등 소비자·시민단체 “관련 법안 통과 촉구”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를 촉구하는 소비자들의 기약없는 기다림이 계속되고 있다.

금융소비자연맹(상임대표 조연행)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금융소비자연맹, 녹색소비자연대, 서울YMCA, 소비자권리찾기시민연대, 소비자교육중앙회, 소비자와함께, 소비자정책교육학회, 소비자교육지원센터와 함께 “소비자 편익 제고를 위해 실손보험 청구간소화 관련 법안 통과를 촉구한다”고 11일 전했다.

금소연은 지난해 4월 (사)소비자와함께 진행한 실태조사 결과 “실손보험 가입자는 3,400만 명에 이르지만 이들의 32.1%만 보험금을 청구하고 있다”고 했다.

실손보험 청구 시 구비서류가 복잡하고 청구과정이 까다로워 소비자들은 경제적 손실을 감수하며 권리를 포기하고 있다.

2010년 국민권익위원회는 보험사별 보험금 제출양식을 간소화하고 공통 표준 양식 마련을 권고했다. 금융위원회, 보건복지부 등은 2016년 온라인을 통해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 했으나 10년 다 돼도록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다. 국회에도 보험업법 개정안이 발의돼있다.

소비자단체들은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는 소비자들의 오랜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A보험사의 앱을 통해 보험 청구 시 공인인증서 또는 아이디/비밀번호를 눌러 로그인 후 각 조항에 ‘동의’를 하고 본인인증인 휴대폰 인증을 받아야한다. 이후 청구자가 어떤 이유로 진료를 받았는지 써야하고 관련 영수증이나 진단서를 파일로 첨부해야한다. 직접 보험사를 찾지 않고 스마트폰을 통해 청구할 수 있는 부분이라 볼 수 있지만 고령자나 장애인 등에게는 앱을 통한 실손보험 처리가 어려울 수 있는 부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