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07:49 (화)
여름 휴가철 ‘양양 죽도해변’ 20~30대 많이 찾는다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7.1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공사, 빅데이터·설문조사 연계해 인기 해수욕장 분석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빅데이터를 통해 연령별, 관광별 해수욕장을 분석한 결과가 흥미롭다. 어느 해수욕장에 어떤 연령대와 누가 자주 찾는지 알 수 있게 된 것이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소셜미디어 및 통신 빅데이터와 설문조사 결과를 연계해 국민의 해수욕장 이용 및 관광행태·동반자·방문 시기별로 인기있는 해수욕장을 분석했다.

해양 액티비티 즐기는 2030세대는 양양 죽도해변
공사 빅데이터 분석 결과 양양 죽도해변은 서핑 등 해양 액티비티를 즐기기 좋은 해수욕장 1위로 나타났다. 통신 데이터 분석 결과에서도 연간 방문객 비율 중 20~30대가 31.4%를 차지해 1위였다.

연인과 드라이브는 부산 송정해수욕장, 지인과 힐링은 강릉 안목해변
소셜미디어 데이터 분석에서 부산 송정해수욕장은 ‘드라이브(1위)’ 키워드와 연관이 가장 높았다. 가족/친구 보다는 ‘연인’이 높은 연관성을 보였다. 강릉 안목해변은 ‘힐링’ 키워드에서 1위로 높은 연관성을 나타냈으며 친구/가족/연인 등 모든 동반자 유형에서 고른 분포를 보였다. 감성어 분석에서 ‘신나는’, ‘깨끗한’, ‘맛있는’, ‘예쁜’ 등 긍정적 키워드가 많았다.

제주 협재해수욕장. 기사와 관계없음
제주 협재해수욕장. 기사와 관계없음

가족여행은 제주 협재해수욕장, 인기 급상승한 제주 함덕해수욕장
협재해수욕장은 2016년부터 관심도가 높은 해수욕장 1위다. 스노쿨링(1위), 드라이브(2위), 힐링(2위)며 동반자는 가족(1위)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감성어 분석에서는 ‘신나는’, ‘깨끗한’, ‘맛있는’ 등 모두 1위였다. 특히 ‘맛있는’의 언급량이 가장 많았다.

함덕해수욕장은 소셜미디어 데이터상 관심순위가 2016년 이래 지속 상승세를 보인 곳으로 2018년에는 2위까지 올랐다. 가족 키워드와 감성어 ‘깨끗한’이 2위였다.

여름철 국민이 가장 많이 찾는 해수욕장은 충남, 부산 해수욕장이었다. 20~30대는 죽도해변을 많이 찾았다.

지역별 여름철 해수욕장 방문객에 대한 통신 빅데이터 분석 결과 해수욕장 유동객의 24.7%는 충남 지역을, 23.4%는 부산 지역을 방문했다.

주요 해수욕장의 방문객 연령 분석 결과, 죽도해변의 20~30대 비율은 31.4%로 가장 높았으며 영일대(31.2%), 왕산(26.2%), 경포(25.7%), 을왕리(25.5%) 해수욕장 등도 젊은층의 방문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표본 오차 95% 신뢰 수준 ±3.09%)에서 해수욕장 방문시 물놀이나 수상스포츠 보다는 식도락, 휴양, 휴식을 선호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소셜미디어 빅데이터에서 ‘힐링’, ‘맛있는’ 등 키워드가 많이 언급되는 결과와 연관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