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07:49 (화)
바디프랜드, 세계 최초 냉·온풍 시스템 적용한 안마의자 출시
  • 박우선 기자
  • 승인 2019.07.0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저 16도, 최고 50도 냉·온풍으로 사계절 활용

[우먼컨슈머=박우선 기자] 바디프랜드(대표이사 박상현)가 세계 최초로 냉·온풍 시스템을 적용한 안마의자 ‘파라오Ⅱ COOL’을 출시했다.

‘파라오Ⅱ COOL’(사진=바디프랜드 제공)
‘파라오Ⅱ COOL’(사진=바디프랜드 제공)

안마의자 냉·온풍 시스템은 허리, 옆구리, 엉덩이 부분 시트의 구멍에서 시원한 혹은 따뜻한 바람이 나와 계절과 날씨에 구애 받지 않고 편안하고 쾌적하게 제품을 이용할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여름은 다른 계절에 비해 안마의자의 이용 빈도가 상대적으로 낮다. 날씨가 더워 제품 시트에 등, 허리, 다리 등을 밀착시키면 땀이 나거나 피부가 끈적하게 붙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바디프랜드는 여름철 고객들이 느끼는 불편함을 없애고자 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연구개발(R&D)에 착수, 안마의자에 최적화된 냉·온풍 시스템을 개발했다.
 
파라오Ⅱ COOL에 적용된 냉·온풍 시스템은 안마의자 시트 표면의 촘촘한 구멍에서 바람이 새어 나오는 방식으로 작동된다. 냉풍 적용 시 시트에서 나오는 찬 바람이 몸을 대고 있는 부분의 표면온도를 낮춰 시원함을 느끼게 한다.
 
안마의자 냉·온풍 시스템의 핵심기술은 반도체 부품인 ‘열전소자’와 직물 소재인 ‘브이티비(VTB)’에 있다. 팬이 돌면서 생성된 바람이 ‘덕트’(Duct, 바람이 지나는 통로)를 따라가다 열전소자를 통과하면서 냉풍이나 온풍으로 바뀌어 배출되는 방식이다. 열전소자는 럭셔리 수입차의 통풍 시트에도 쓰이는 소재다.
 
그물망 형태 스펀지인 브이티비(VTB)는 열전소자를 통과한 바람을 안마의자 전체에 고루 퍼트리는 역할을 한다. 안마의자 시트 좌우 등부터 엉덩이까지 약 80cm 길이로 길게 장착돼 있어 안마의자 전체를 시원하게 또는 따뜻하게 해준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안마의자 냉·온풍 시스템 개발은 바디프랜드 고객분들이 제품을 이용하면서 말씀하신 불편함을 경청하고 분석해 해결하고자 한 연구개발(R&D)의 결과”라며 “세계 최초로 냉·온풍 시스템을 갖춘 파라오Ⅱ COOL과 함께 건강하고 시원한 ‘쿨캉스’를 즐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