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결함, 혹서기 전 리콜받으세요"
  • 박문 기자
  • 승인 2019.05.1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BMW코리아와 차량 소비자에 당부
발화점으로 지목된 흡기다기관 교체 53.6% 수준
여름철 화재 우려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국토교통부는 16일 BMW코리아와 차량 소유주에 대해 혹서기가 오기 전에 BMW 화재 관련 시정조치(리콜)를 조속히 마무리해줄 것을 요청했다.

국토부는 BMW코리아가 차량 화재와 관련, 총 42개 모델 2만여 대에 대해 추가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BMW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앞으로 빨간색 신호등이 켜져 있다. (사진=BMW코리아 제공)
국토부는 BMW코리아가 차량 화재와 관련, 총 42개 모델 2만여 대에 대해 추가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BMW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앞으로 빨간색 신호등이 켜져 있다. (사진= 뉴시스 제공)

국토부에 따르면 리콜 대상차량은 BMW 520d, 320d, 520d xdrive, X4 xDrive20d, X3 xDrive20d, 118d 등 70여개 차종 모두 17만2000여 대다.

BMW코리아는 발화점으로 지목된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 모듈 ▲흡기다기관 등에 대한 점검과 교체를 지난해부터 진행하고 있으나 작업률은 각각 93.0%(16만대), 53.6%(9만2000대)에 그쳤다.

국토부는 리콜 조치를 받지 않을 경우 여름철 폭염 발생시 화재 발생 위험이 커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혹서기전까지 부품 교체가 모두 마무리되도록 BMW사를 적극 독려하는 한편, 차량 소유주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리콜조치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수상 자동차관리관은 "화재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실제 화재발생의 원인이 되는 흡기다기관의 교체가 시급하다"면서 "차량소유주는 가까운 서비스센터에서 조속히 시정조치를 받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해 BMW 사태를 계기로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과징금 상향 및 자료제출 강화 등 리콜제도 개선 법제화를 위한 자동차관리법 개정을 추진 중이다.

개정안은 지난해 9월 국회 발의된 상태로, 현재 국토교통위원회에 계류 중이다. 국토부는 또 결함조사 역량강화를 위한 정보시스템을 올 연말까지 구축할 예정이며, 자동차안전연구원 조사 인력·예산도 단계별로 확충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