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식품위생법 위반’ 노니 분말 판매 홈쇼핑, 의견진술 결정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5.1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노니 분말을 판매한 W홈쇼핑에 대해 방통위 방심위에서 의견진술을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방송심의소위원회 관계자는 “식품은 시청자의 건강과 직결된 상품인만큼 상품판매방송사가 특히 주의를 기울였어야 함에도, 해당 상품을 판매하게 된 경위를 포함해 방송사의 의견을 들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에어컨 판매방송에서 ‘4/6까지 배송 예정’이라고 안내하고 상당수 소비자에게 배송을 지연한 현대홈쇼핑 또한 의견진술 청취 후 심의키로 결정했다.

아울러 킥보드를 탄 사람이 주변에 있던 연인 중 한 명에게 입을 맞추고 지나가며 좋아하는 등 동의없는 스킨십 장면으로 자칫 성추행으로 비춰질 수 있는 내용을 방송한 전동킥보드 <EURO Wheel> 광고 2편에 대해서도 각각 의견진술 청취를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