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0:40 (월)
산재 사망사고 1위 포스코건설, 2위 현대건설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5.1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작년 산재 확정기준 사고 다발 건설주체 명단 공개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작년 산업재해 확정기준으로 사망자가 많은 건설사는 포스코건설, 발주청은 한국전력, 지역은 화성시로 나타났다.

포스코센터 (뉴시스 제공)
포스코센터 (뉴시스 제공)

국토교통부는 13일 사망사고 다발 건설주체 명단을 공개했다.

건설사 중에는 포스코건설이 10명으로 가장 사망자가 많았다. 현대건설에서는 7명이 산재로 목숨을 잃었다. GS건설과 반도건설은 각각 4명, 대우·롯데·태영·한신공영·두산·대방건설은 각각 3명이다. 이번 산재통계에는 2016년에 사망했더라도 2018년 산재로 확정받은 경우까지 포함됐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발주청의 경우 한국전력이 1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 9명, 한국도로공사 8명, 한국농어촌공사 5명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교육청, 대전지방 국토관리청, 서울시는 산재로 각각 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지역 중에서는 경기도 화성시가 14명, 경기도 고양시와 용인시, 경남 창원시는 각각 11명, 경기도 평택시와 경북 포항시, 전북 전주시는 각각 10명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8년 건설현장 사고사망자는 총 485명으로 2017년보다 21명이 줄었다. 재해유형으로는 추락으로 인한 사망이 290명으로 전체의 59.8%를 차지했다. 규모별로는 20억 원 미만의 소규모 건설현장 사망자가 261명(53.8%)이었으며 민간이 발주한 공사 사망자는 365명(75.3%)으로 공공공사(120명)보다 3배 이상 많았다.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사망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발주청과 인·허가기관, 그리고 원도급사 등 건설공사 핵심주체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산업재해의 절반 이상이 발생하는 건설현장을 안전한 일터로 만들기 위해, 7월이후 매월 정기적으로 사망사고 다발주체 명단을 공개하고, 개별 주체들이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경영문화를 만들어 가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