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4:35 (월)
벤츠·아우디·포르쉐·현대차 총 62,509대, 제작결함 리콜
  • 박문 기자
  • 승인 2019.04.1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벤츠, 아우디, 포르쉐, 현대차 등이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 19개 차종 62,509대다.

(사진 국토교통부 제공)
(사진=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그랜드스타렉스 54,161대와 벤츠 4,596대는 자기인증적합조사 결과 안전기준이 초과됐다. 아우디 3,437대는 후방 중앙좌석 머리지지대 고정핀 결함이 확인됐으며 포르쉐 191대는 사이드 에어백 센서 결함이 발견됐다.

현대자동차가 제작·판매한 그랜드스타렉스(TQ) 웨건 54,161대의 경우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자동차 자기인증적합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고속도 제한장치의 제한기준 위반 사실이 발견됐다.

규칙에 따르면 승합차 최고속도제한장치의 최고속도는 110km/h를 초과하지 않아야하지만 문제가 된 차량은 최고속도제한장치의 최고속도가 110.4km/h 였다.

국토부는 현대자동차(주)에 자동차관리법 제74조에 따라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안전기준 위반사실을 소유자 등에 통지하고 12일부터 ECU 프로그램 업데이트를 통해 최고속도제한장치의 최고속도를 기준에 맞게 조정한다.

(사진 국토교통부 제공)
(사진 국토교통부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에서 수입, 판매한 A 200 등 4,596대는 자동차 자기인증적합조사 결과, 뒷면안개등 반사판의 광도가 기준치(300cd)보다 최대 160cd를 초과해 리콜에 들어간다.

2018년 2월 제작된 AMG C 63(1대)은 트렁크 내 견인고리 등 일부 부품(toolkit)이 탑재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안전기준을 위반, 리콜에 들어간다. 국토부는 벤츠 차량에 대해 우선 리콜을 진행하고 추후 제작사에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또 벤츠 GLA 220 등 29대는 부품 공급업체 생산공정 오류로 파노라믹 선루프의 접착제가 제대로 도포되지 않아 누수가 발생할 경우 윈도우 에어백 근처에 습기가 차면, 이로 인한 점화 장치 손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윈도우 에어백이 의도대로 전개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는 A 200 등 4,596대의 경우 국토교통부의 자기인증 적합조사 결과를 수용하고 15일부터 무상으로 개선된 후방 안개등으로 교체하는 리콜을 실시한다. GLA220 및 AMG C 63 등 30대는 4월 5일부터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주)에서 수입, 판매한 A3 40 TFSI 등 2,756대는 후방(2열) 중앙좌석 머리지지대(headrest) 고정핀이 부품 제조사의 공정 불량으로 인해 탈락될 가능성이 있었다. 사고가 발생하면 머리지지대의 지지 및 보호 기능이 감소돼 탑승자의 부상이나 상해발생 위험성이 확인됐다.

A6 50 TFSI qu. 등 681대에서도 부품 제조공정 편차로 엔진 흡기구 연료 분사 기능을 하는 저압 연료레일(fuel rail)의 접합 불량이 발생해 기밀성 저하로 미세 누유가 발생하면 화재 위험성이 있어 리콜을 실시한다. 차량운전자는 12일부터 전국 아우디 공식 서비스 센터에서 무상으로 연료 레일 좌우를 개선품으로 교체받을 수 있다.

포르쉐코리아(주)에서 수입, 판매한 파나메라 130대, 카이멘 38대는 차량의 전기장치인 게이트 웨이 컨트롤 유닛(Gate way control unit)이 제조 과정에서 내부 회로에 정확한 납땜이 이루어지지 않아 다른 컨트롤 유닛과 정상적인 통신에 장애가능성으로 안전운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결함이 확인됐다.

911 5대 및 718 박스터 19대도 차량의 전기장치인 사이드 에어백 센서의 너트가 조임 토크(screw torque)로 조립되지 않아 에어백 미작동 결함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오는 15일부터 전국 포르쉐 공식 서비스 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거나 필요시 해당 부품을 교체 받을 수 있다. 911 5대 및 718 박스터 19는 4월 1일부터 리콜이 진행 중이다.

(주)바이크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이륜자동차Bonneville T100 등 94대는 메인 와이어 하네스와 클러치 케이블을 차대에 고정시켜주는 메인하네스 차대고정 장치(Moulding headstock Tidy)의 설계상 오류가 확인됐다. 양 부품이 간섭과 마찰을 일으켜 메인 하네스 내부 배선 피복이 손상돼 등화장치나 엔진시동장치가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12일부터 ㈜바이크코리아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받을 수 있다.

해당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시정방법을 알려줘야한다. 리콜 시행 전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했을 때는 제작사에게 수리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