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관광객 “버려졌다”주장에 “사실과 달라”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3.1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객 “기상악화로 일정 취소...사비로 자유여행하라는 동의서 내밀어”
하나투어측 “반패키지 여행, 대체일정이 자유일정된 것, 고객과 협의 중”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하나투어 패키지 상품으로 캐나다 여행을 떠난 관광객이 가이드에게 버려졌다는 제보를 SBS가 보도했다.

17일 SBS는 지난 2월 최씨 가족이 첫 해외여행으로 떠난 캐나다에서 황당한 일을 겪었다고 전했다.

SBS에 따르면 최씨 가족을 포함한 패키지 일행 12명은 벤쿠버를 거쳐 옐로나이프에서 현지 가이드와 합류하는 일정이었으나 벤쿠버 공항을 떠나 옐로나이프로 가던 중 기상악화로 비행기가 회항했고 가이드와 연락이 닿지 않자 공항에서 단체 노숙을 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관광객들은 패키지 상품을 판매했던 하나투어와 연락이 닿아 벤쿠버에서 가이드를 만났지만 가이드는 옐로나이프 관광 일정 대신, 사비로 자유여행을 하라는 동의서를 내밀었다. 일행 모두가 동의서 사인을 거부하자 하나투어측은 일정 진행이 불가능하다는 이유로 가이드를 철수시켰다.

패키지투어 일행이던 천 모씨는 “식사비, 호텔비도 지원 안 되고 알아서 그냥 하라는 거다. 패키지로 간 건데 사비로 다하고 가라 그랬다”면서 “가이드랑 헤어지고 버려졌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 그 때부턴 여행이 아니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김 모씨 또한 “동의서에 사인 안하면 현지 가이드를 철수한다고해서, 그 시간부로 저희끼리 비용을 추렴해 관광다녔다”고 말했다.

18일 오전 하나투어는 본보 기자에게 “최소한의 서비스를 제공했다”면서 “현재 일정 일부분 환불조치, 위로금 등에 대해 고객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하나투어 관계자에 따르면 이 패키지 상품은 벤쿠버를 경유해 옐로나이프에서 오로라를 보고 캘거리를 관광하는 일정이었다. 옐로나이프는 자유일정, 캘거리는 가이드가 동행하는 패키지 일정으로 반자유, 반패키지 상품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눈이 많이 내리는 천재지변으로 옐로나이프로 가는 비행기가 며칠 간 뜨지 못해 여행일정이 바뀌게 됐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캘거리에서 진행되는 것은 패키지라서 관광일정이 제공되고 옐로나이프는 밤에만 모여 오로라를 관광하는 자유일정이었다. 식사비불포함, 개인이 현지 경비를 지불하는 방식”이라고 해명하면서 “캘거리 일정이 늘면서 자유일정이 됐고 숙박, 식사 등 추가비용에 있어 고객이 부담하는 일부 비용이 발생하게 됐다”고 했다.

관계자는 “오로라 관광이 메인이었기 때문에 실망감이 크셨던 것 같다”면서도 ‘고객이 버려졌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호텔에서 공항까지 픽업서비스를 제공했다, 진행하지 않은 관광에 대해서 위로금 등을 진행 중이지만 고객께서 만족하지 못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