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12:17 (일)
문장길 서울시의원, “5·18 모욕자 규탄”...김순례 의원, 뒤늦은 사과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2.1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5.18 민주화 운동을 폄훼한 이들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문장길 서울시의원은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나온 지만원 및 자유한국당의원들의 발언을 규탄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과 5·18역사학회가 공동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가 열린 가운데 발제자로 나선 지만원 씨는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 개입설을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은 “정치적이고 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면서 “사실에 기초해 논리적으로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라고 말했고 같은 당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지금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을 만들어 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며 민주화운동 유공자를 폄훼했다.

문장길 의원은 “대한민국은 독재정권과 군사정권에 맞서 대항한 수많은 민주열사들의 피로 세워진 민주주의 국가”라며 “누구도 부정할 수 없으며, 또한 절대 부정해서도 안 돼는 역사적 사실인데 민주열사들의 피로 쟁취한 민주주의 선거를 통해 선출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5·18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정체성을 부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 의원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역사와 정체성을 부정하고, 5·18 영령들을 모욕한 지만원과 그에 동조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지금이라도 당장 국민들에게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순례 의원이 지난 8일 '5.18 민주화 운동' 유공자들을 폄훼하는 발언을 했다. 11일 사과와 해명에 나섰지만 여론의 반응은 싸늘하다 (KBS 캡쳐)

한편 김순례 의원은 11일 자신이 한 발언을 바로잡겠다며 해명에 나섰다.
당시 토론회에서 ‘종북 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의 세금을 축낸다’고 말한 김순례 의원은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 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라고 우선 사과했다.

김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은 1993년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가차원의 재평가가 이루어졌으며 그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견도 있을 수 없다”면서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개입설, 5·18 관련 비하발언들을 “본 의원은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발언에 와전된 부분이 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제가 이야기한 부분은 5·18 유공자 선정 관련해서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아야한다는 것”이라며 “좀 더 선정기준을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만들어서 ‘허위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 전달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은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