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문화재단,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 공모
  • 박우선 기자
  • 승인 2019.02.1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예술 분야 창작자 개인 및 극단에 공연장과 제작비 지원

[우먼컨슈머=박우선 기자] CJ그룹(회장 이재현)의 CJ문화재단이 연극·뮤지컬 등 공연예술 분야의 개인 창작자와 소규모 극단에 공연장과 제작비를 지원하는 '2019 스테이지업(Stage Up) 공간지원사업' 공모를 11일부터 3월 4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2019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 포스터 (사진=CJ문화재단 제공)
2019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 포스터 (사진=CJ문화재단 제공)

2016년부터 시작한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은 가능성있는 작품의 시장 진출을 돕고 나아가 공연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시작됐다.

한국 국적의 모든 창작자, 국내 창작단체·극단의 창작 공연 작품이면 지원이 가능하고 지원작으로 선정되면 뮤지컬·연극 전문 공연장 CJ아지트 대학로 공연장 및 음향·조명 등 부대시설 일체를 약 3주간 사용할 수 있다. CJ문화재단은 작품 제작비 1,500만원을 지원한다.
 
CJ아지트 대학로는 최대 200명 관객을 수용할 수 있는 극장으로 무대공간 확장을 위해 200여개의 객석 중 일부를 분리할 수 있는 가변형으로, 작품 성격에 따라 창작자의 자유로운 연출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CJ문화재단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문화가 없으면 나라도 없다'는 이병철 선대 회장의 철학을 바탕으로 2006년 설립한 이래 다양한 문화예술 후원 활동을 펼쳐왔다.
 
지난 2010년부터 '스테이지업' 사업을 통해 꾸준히 젊은·신인 공연 창작자를 발굴·육성하고 작품 개발을 지원하면서, 한국 창작 뮤지컬계의 토양을 다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CJ문화재단 관계자는 “지난 3년간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을 진행하며 가능성있고 참신한 작품들을 많이 발견할 수 있었다”면서 “역량있는 젊은 창작자들의 작품이 관객을 만나고 꿈이 실현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