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년 연속 '세계 반도체 판매·구매‘ 1위
  • 노영조 기자
  • 승인 2019.02.0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유율은 다소 하락세로 불안...작년4분기 인텔에 매출 1위 빼앗겨

[우먼컨슈머=노영조 기자]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반도체 매출에서 인텔에 뒤졌으나 연간으로 따지면 인텔을 제쳐 글로벌 반도체업계에서 2년 연속으로 선두를 지켰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구매에서도 1위 자리를 고수했다. 반도체와 스마트폰을 동시에 생산하는 만큼 반도체 판매와 구매 모두에서 큰 영향력을 갖고 있다는 의미다.

7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발표한 ‘2018년 글로벌 반도체 고객업체톱10’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9.1%의 점유율로 전년에 이어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반도체 구매액은 전년보다 7.5% 늘어난 434억2100만달러(약48조5880억원)에 달했다.

스마트폰 라이벌인 미국 애플(418억8300만달러·7.9%)이 그 뒤를 이었고 △화웨이(211억3100만달러·4.4%) △델(197억9900만달러·4.25%) △레노버(196억5800만달러·3.7%) 등이 5위권에 들었다.

그러나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전년(9.6%) 대비 소폭 떨어져 불안감을 주고 있다.

가트너는 “화웨이, 레노버, BBK일렉트로닉스, 샤오미 등 중국계 업체 4곳이톱10에 들었다”며 “삼성전자와 애플은 1·2위를 유지했으나 구매액 증가율은 비교적 낮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