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09:30 (금)
"소비자 모두가 장바구니 들고 다닐까요?"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1.1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정부에 비닐봉투 대체품 마련 촉구
"정부 정책 지지하지만 소비자 불편, 상인 부담 느끼고 있어"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새해부터 대형마트,슈퍼마켓 등에서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된 가운데 소비자들이 혼란과 불편을 겪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녹색소비자전국협의회는 18일 “정부의 비닐봉투 사용금지 정책을 적극 지지한다”면서도 현장에서 발생하는 소비자 불편과 상인들이 느끼는 부담을 전했다.

제도 자체를 알지 못해 1회용 비닐봉투를 제공하는 매장이 상당수 있고, 소비자가 장바구니를 항상 갖고 다니는 것이 아닌데, 정부의 갑작스러운 정책 시행으로 비닐봉투 대체품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정부는 지난해 4월 재활용 폐기물 대란 이후, 4개월여 만에 프랜차이즈 매장 내 1회용품 사용을 제한했다. 새해부터는 대형마트, 매장 크기 65㎡ 이상의 슈퍼마켓에서 비닐봉투 사용을 금지했다. 빵집 등에서도 소비자가 원할 경우 비닐봉투 값을 받고 봉투를 제공하는 상황이다.

환경부는 이 같은 시행규직 개정안을 발표하고 3월까지 계도기간을 거친다. 비닐봉투 무상 제공 위반 시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녹색소비자전국협의회는 “1회용 비닐봉투가 분해되는 데 걸리는 시간은 100년, 우리 국민이 한 해 동안 사용하는 1회용 비닐봉투는 모두 210억장 규모”라며 “국민 1인당 연간 414장을 사용하는 셈이다. 유럽 평균 198장의 2배가 넘고, 환경선진국인 독일의 70개, 아일랜드의 20개, 핀란드와 덴마크의 4장과 비교하면 엄청난 남용”이라고 했다.

이어 “2030년까지 플라스틱 쓰레기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정부 정책이 아무리 좋아도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없으면 무용지물”이라며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금지한다고 해서, 모든 소비자가 장바구니를 들고 매장에 가지 않는다. 장바구니가 없는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대체품이 제공돼야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협의회는 정부에 “종이봉투, 썩는 비닐봉투 제공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롯데마트, 홈플러스, 이마트 등에서 시행하는 장바구니 대여가 슈퍼마켓과 편의점, 구멍가게까지 확대되도록 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