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관내 창업·중소기업 ‘2019 미국 소비자 가전 박람회’ 참가 지원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01.1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수원시는 관내 창업, 중소기업 5곳에 ‘2019 미국 소비자 가전 박람회(CES)’ 참가를 지원했다고 11일 전했다.

2019 미국 소비자 가전 박람회에서 ‘수원시관’을 찾은 관람객 모습 (사진= 수원시 제공)
2019 미국 소비자 가전 박람회에서 ‘수원시관’을 찾은 관람객 모습 (사진= 수원시 제공)

미국 소비자 가전 박람회는 전 세계 3천개 이상 기업이 참여하고 17만 여명의 소비자가 찾는 가전 분야 최대 규모의 박람회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8월부터 11일까지 열린다.

수원시관에 자리 잡은 △다인시스(디지털 광고 제어기) △베터라이프(IoT 기반  라돈 저감기) △삼일CDS(투명 LCD 디스플레이) △큐아이티(가정용 에너지 저장기) △수현테크(교육용 증강현실 소프트웨어) 등은 제품을 알리고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시는 지역 경제를 살리고 관내 기업의 수출 실적을 높이기 위해 올해 6차례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박람회 참가를 지원한다.

오는 2월, (주)라이프코어 등 5개 기업은 수원시 지원을 받고, 전 세계 생활용품 경향·기술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소비재 박람회’에 참가한다.

강신구 수원시 기업지원과장은 “뛰어난 기술력에도 불구하고 해외 마케팅 능력이 부족한 유망 중소기업이 해외 박람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하겠다”며 “박람회에 개별적으로 참여하는 중소기업에도 부스 임차료·장치비·편도 운송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맞춤형 전략으로 수출 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해 11월~12월, 맞춤형 수출 지원을 위해 창업·중소기업 3천여 곳을 대상으로 ‘해외박람회 수원시관 참가 지원 사업 선호박람회’ 수요 조사를 진행했다.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해외박람회 참가 지원 사업 계획을 수립했다.

해외 박람회 참가 기업으로 선정되면, 박람회 부스 임차료·장치비의 80%, 편도운송비 100%, 통역을 지원받을 수 있다. 창업 3년 이내 기업은 부스 임차료·장치비·편도 운송비 전액을 지원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