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4:49 (월)
기업 47% "올해 설 상여금 없어"...선물로 대체
  • 박우선 기자
  • 승인 2019.01.1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급 기업, 1인당 지급액 평균 71만원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사람인(대표 김용환)은 기업 855개사를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47.1%가 지급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전했다.

(제공=사람인)
(제공=사람인)

이들 기업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이유는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2.8%,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상대적으로 금액이 적은 선물로 대체하고 있는 것이다.

또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9.3%),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26.6%), ‘회사 경영 실적이 나빠져서’(22.1%), ‘지난해 성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서’(12.2%), ‘연말성과급을 지급해서’(5.7%) 등의 이유가 있었다.

지급하는 기업(452개사)의 1인당 평균 상여금은 71만원으로 나타났다. 2017년 평균 78만원, 2018년 평균 76만원으로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지급 방식은 ‘별도 상여금’(50%)으로 지급하는 기업과 ‘정기 상여금’(50%)으로 지급한다는 기업으로 구분됐다.

설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49.3%, 복수응답)가 우선적으로 꼽혔다.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40.5%),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16.8%), ‘설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13.9%), ‘지난해 거둔 실적이 좋아서’(6%), ‘연말 보너스를 지급하지 않아서’(4.9%) 등으로 이어졌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고 선물로 대체한다는 기업은, 직원들에게 어떤 선물을 주는걸까.

전체 기업 855개사 중 72.9%는 1인 당 예산을 평균 5만 3천으로 예상하고 ‘햄, 참치 등 가공식품’(51.7%, 복수응답)을 준다고 했다. ‘배, 사과 등 과일류’(17.5%), ‘샴푸, 화장품 등 생활용품’(16.5%), ‘상품권’(16.2%), ‘한우, 갈비 등 육류’(8.7%),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7.4%)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