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8:18 (화)
[이인세의 골프 인문학(53)] 올드코스 예찬
  • 이인세 칼럼니스트
  • 승인 2018.12.07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이인세 칼럼] 동쪽 북해의 바다에서 불어오는 황량한 바람은 백사장을 지나 짧은 이끼같은 억센 잡풀밭을 훑는다.
갈대숲을 넘어온 그 바람은 낮은 구릉지대를 할퀴고 지나가면서 넓다란 대 초원 위에 잠시 머무른다. 그 구릉지대의 북쪽에는 바닷물이 빨려 들어와 세인트 앤드루스 시가지보다 더 큰 쓸모없는 염전 늪지대가 형성되어 있다. 그나마 서쪽으로  조금 펼쳐져 있는 경작지로 인해 사람이 살것 같은 다행스러운 분위기가 생긴다.

올드코스, 디 오픈

북극 그린랜드에서 직선 경도로는 세인트 앤드루스까지4천여킬로미터, 네덜런드 암스테르담에서부터의 직선거리는 6백70킬로미터로 한국의 38선 보다 18도는 더 위에 있는 위도56도 상이지만 겨울에는 춥지가 않은 곳. 수백 년 간 단 한번도 인위적인 인간의 손이 미치지 않은 자연이 선사한 그 구릉지대를 들토끼들과 양떼들이 다져놓아 그린과 페어웨이를 만들었다. 세월의 흐름속에서 자연은 인류에게 천혜의 골프장, 올드코스를 선사한 것이다.
  
기독교인들이 예루살렘 성지를 찾아 통곡의 벽에 머리를 대고 절대자를 외치듯 골퍼들은 이 곳을 찾는다. 그들은 고행길을 걷는 순교자들의 마음으로 스코틀랜드 미스트라는 특유의 부슬부슬 내리는 비를 맞으며 라운딩을 한다. 뼈가 시리도록 찬 기운을 감은채 플레이를 마치고 나면 절로 고개를 숙이지 않을 수 없는 경외감마저 든다. 그들은 수많은 언어로 올드코스를 말한다. 리빙허트, ‘살아있는 세인트 앤드루스의 심장’이라고 외치기도 한다. 그런가하면 1599년 금지된 일요일에 골프를 쳤다해서 목이 달아난 대주교의 무덤이 있는 ‘카톨릭수도원의 마지막 안식처’라고도 한다. 혹자들은 영국의 위대한 골퍼들의 기운이 맴도는 골프장이어서 선조들의 영령이 존재한다고 믿는다.

 올드코스에서 열리는 브리티시 오픈

보비 존스는 1921년 최초로 디오픈에 참가하기 위해 올드코스를 찾았다. 골프의 성인으로 추앙받던 그도 처음에는 올드코스의 기운을 이겨내지는 못했다. 그를 괴롭혔던 바람과 갈대, 언덕과 음습한 기운 등은 그로 하여금 3라운드 8번 홀에서 마침내 스코어카드를 찢게 만든다.  “세상에 무슨 이런 놈의 코스가 있어. 다시는 이곳에서 골프를 치는 일은 없을 것이다”라며 보비는 올드코스에 무릎을 꿇었다. 하지만6년 뒤인 1927년 그는 다시 이곳을 찾았고 결국 우승을 하면서 올드코스를 정복했다. 1929년 다시 한 번 이 곳에서 우승을 한 그는 1971년 임종하기 전 “내가 죽기 전에 찾고 싶은 골프장을 들라면 그 곳은 올드코스일 것”이라고 말했다.
  
골퍼들은 올드코스의 페어웨이 대부분을 달에 서있는 것 같은 황량함이 든다고 말한다. 벙커는 항아리처럼 깊고 좁게 패여서 한 번 빠지면 차라리 뒤로 빼서 한 스트로크를 더 감수하게 만들기도 한다. 그렇다고 무모하게 앞으로 치고 나가다간 골프의 신이 코웃음을 치게 된다. 그래서 올드코스 벙커의 별명도 교장선생님의 코, 사자 입, 시체를 담은 관, 죽은자의 무덤, 등등 가지가지로 명명된다.  함께 쓰는 더블 그린과 페어웨이도 처음 출전한 선수들을 헷갈리게 한다. 엉뚱한 그린에 대고 어프로치 샷을 올리고 퍼팅을 하는 우스운 꼴은 다반사다.
 
라운드를 마칠 때쯤 건너야하는 저 유명한  돌다리인 스윌칸 번 브릿지는 그 옛날 아낙네들이 빨래를 널던 곳이다. 이름 그대로 스윌칸은 빨래라는 의미이고 번은 냇가이다. 여자들이 빨래를 널면 남자들은 골프를 치다가 볼을 빨래에 떨어뜨리기 일쑤다. 노 타치 룰에 의해 빨래 위에서 그대로 공을 쳐야한다. 그 빨래는 다시 더러워져 아낙들은 아우성을 치지만 남정네들은 아랑곳 하지 않은채 한타에만 온 신경을 쏟는다. 그래서 골프조항에 ‘움직일 수 있는 장애물 위의 볼은 무벌타로 옮겨놓고 쳐도 된다’는 룰이 생긴게 아닌가. 수백년 전 아낙들과 남정네들의 빨래싸움 까지도 떠올리게 하는 초원이 올드코스이다.
   
올드코스를 누구나가 좋아하고 예찬하는 것은 아니다. 싫어하는 골퍼들도 물론 많이 있다. 그 곳에는 희열과 고통이 함께 존재한다고 골퍼들은 말한다. 그리고 그 곳에는 골프의 신이 존재한다고 그들은 믿는다. 한 홀 마다 우주의 모든 법칙이 존재한다고 말하기도 한다. 첫 도전하는 골퍼들에게는 “무슨 망할 놈의 이런 골프장이 있어”하는 불평과 함께 신성한 코스를 욕하면서 떠나게 만들지만 다시 도전을 하게 만드는 곳이다. 수백 년 동안 수많은 골퍼들이 마의 18홀을 끝까지 지키지 못하고 무너지게 만든 곳이기도 하다. 올드코스를 가볍게 본 골퍼들을 세인트 앤드루스의 신은 결코 용납치 않았던 것이다.
 
자연이 형성해 놓은 올드코스는 언제부터 인간의 손에 의해 다듬어져서 오늘날에 이르렀을까. 그 곳에서 골프가 시작된 무렵은 16세기 중반으로 전해지고 있었다. 공식적인 사초인 세인트 앤드루스시의 자료에 따르면 지역 주민들이 초원에서 여러가지 운동및 놀이를 행하고 있었고 그 중 하나가 골프였다. 물론 그 훨씬 이전에도 목동들이 골프놀이를 했다는 것은 구전으로 전해져오고 있었지만 공식적인 기록이 1552년이라는 것이다. 인간의 손이 미치지 않은채 자연적인 코스에서 골프놀이가 행해지며 2백50여년이 흐를 무렵인 1797년 세인트 앤드루스시가 파산하면서 시소유인 올드코스에 한때 위기가 찾아왔다. 시정부가 관리를 못해 골프장 부지는 개발업자에게 팔려, 골프장이 토끼사육장으로 바뀌기도 한 적이 있었다. 다행히 그 당시 올드코스의 회원들이었던 프리메이슨단원들에 의한 법정 싸움과 기금 마련 등 노력이 법정에서 받아들여져 세계 최초의 골프장은 토끼사육장에서 구사일생으로 지켜지게 됐다.
 
그렇게 살아남은 올드코스는 19세기에 와서 인간의 힘이 보태지기 시작한다. 올드코스의 헤드프로이자 관리책임자였던 알렌 로버트슨이 코스관리를 시작했고 그 뒤를 이은 영국골프의 아버지라 불리는 톰 모리스에 의해 오늘날의 모양새를 갖추게 되는 기틀이 마련된 것이다. 1864년부터 톰은 코스를 재정비하기 시작했다. 이듬해 18홀을 만들었고 1870년에는 첫 홀을 새로 개조하기 시작했다. 코스의 그린 모두를 다시금 다듬었다. 잔디를 되도록이면 부드럽고 짧게하면서 융단처럼 매끄럽게 만들었다. 이전까지 함께 붙어있었던 전 홀의 그린과 다음 홀의 티박스를 분리시키는 작업도 곁들였다.정성스런 톰의 노력으로 인해 1880년대부터 올드코스는 현대 골프의 컨셉을 갖추는 코스로 자리매김하기 시작했다.
  
오늘날 골퍼들은 그 성지를 직접 방문해 라운딩을 할 수 있는 혜택을 누리고 있다. 매니아들은 죽기전에 한 번은 이 곳 올드코스에서 옛 선조들의 영령을 떠올리며 인류 최초의 페어웨이에 발을 디뎌봐야 진정한 골퍼임을 자부할 수 있다고 말을 한다. 코스를 따라 늘어선 오래된 가옥을 개조한 호텔의 창가에서 북해의 동녘에서 떠오르는 태양이 골프장을 비치는 광경을 목격해보라. 6백년 전 목동들이 양을 치며 막대기를 들고 골프놀이를 하는 영상이 아침 햇살에 투영되고 있음을 우리는 느낄 것이다. 마치 우리가 그 목동들 틈에 섞여 중세기의 고프GOEFF놀이를 하듯...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