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8:59 (금)
'전기레인지·진공청소기' 해외직구, '공기청정기' 국내구매가 저렴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8.11.0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해외 생활가전 국내·외 판매가 비교...“AS여부 확인 구매” 당부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많은 소비자들이 해외직구를 통해 다양한 제품을 구매하면서 생활가전 해외구매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하지만 모든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이 해외에서만 저렴한 것은 아니었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해외브랜드 생활가전 제품들 (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2일, 주요 해외직구 생활가전 전기레인지, 커피머신, 블렌더(스탠드믹서), 진공청소기, 공기청정기 등 5개 품목 13개 제품의 국내·외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7개 제품은 해외직구가, 6개 제품은 국내구매가 저렴했다고 밝혔다.

조사는 8월 29일~31일 국내 네이버 쇼핑, 미국, 독일·프랑스·영국 등 유럽 아마존 및 중국 타오바오에서 현지 세금 및 배송료를 포함한 기준으로 했다. 국내판매가에 기본 설치비가 포함된 제품은 해외구매가에도 설치비용을 포함시켰다.

조사 대상 제품은 전기레인지 △지멘스 ET675FN17E, EX675LEC1E, 진공청소기 △다이슨 V8 애니멀, V10 애니멀, V6 앱솔루트 헤파, 블렌더(스탠드믹서) △키친 에이드 5KSM150PS(레드), 5KSB5553E(레드), 커피머신 △네스프레소 이니시아 C40(레드), 시티즈앤밀크 D122(화이트) △일리 프란시스 X7.1(레드), 프란시스 Y3 (레드), 공기청정기 △샤오미 미에어 프로, 미에어 2S 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8월 29~31일 기준 국내·외 가격 비교 (한국소비자원 제공)

해외직구가 더 저렴한 지멘스 전기레인지(모델명 ET675FN17E)는 국내 판매가와 최고 54.0% 차이를 보였다.

국내구매가 더 저렴한 일리 커피머신(모델명 프란시스 X7.1)은 최고 46.9% 가격 차이가 났다.

품목별로 전기레인지와 진공청소기는 5개 제품 모두 해외직구가 저렴했지만 공기청정기 2개 제품은 국내구매가 저렴했다.

다만 커피머신과 블렌더는 모델에 따라 가격 차이가 있어 제품별, 모델별로 국내·외 가격을 따질 필요가 있었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해외브랜드 생활가전 국내판매가 인하 현황 (한국소비자원 제공)

소비자원은 지난해에도 가격비교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10개 제품의 국내 가격변화를 살핀 결과 7개 제품은 최고 32.5%에서 최저 3.4% 가격이 인하됐다.

‘키친에이드 블렌더 5KSB5553E’와 ‘다이슨 진공청소기 V6 앱솔루트 헤파’의 국내판매가 인하율은 각각 32.5%, 28.8%였으며 ‘지멘스 전기레인지 ET675FN17E’와 ‘샤오미 공기청정기 미에어 프로’도 각각 19.2% 저렴해졌다.

전기레인지, 진공청소기 등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은 사용기간이 길면서 가격도 높다. 소비자는 사용 중 하자 발생에 대비해 해외직구 구매 시 국내 AS가 가능한지를 확인하고 전기안전 문제는 없는지 고려해야한다.

조사 대상 네스프레소, 다이슨, 샤오미, 일리, 지멘스, 키친에이드 모두 해외직구 상품의 국내 AS는 어려웠다.

다만 네스프레소는 국내 정식수입·판매 제품과 같은 모델로, 국내정격전압 220V 제품에 한해 해외직구 상품에 대한 유상수리를 제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