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방촌 슈바이처’ 신완식 원장...성천상 수상
  • 김성훈 기자
  • 승인 2018.07.2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내과 최고 권위자, 10년간 무보수 의료봉사...'그대 있음에 행복한 세상'

[우먼컨슈머 김성훈 기자] ‘영등포 쪽방촌의 슈바이처’로 불리는 신완식(68) 요셉의원 원장이 JW그룹의 공익재단인 중외학술복지재단이 수여하는 제6회 성천상 수상자로 23일 선정됐다.

신완식 원장 (사진= JW중외제약)
신완식 요셉의원 원장 (사진= JW중외제약)

신 원장은 ‘세상과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삶을 살아야 한다’라는 신념으로 의료 혜택을 받지 못하는 소외계층을 위해 10년째 헌신해 왔다.

1977년 가톨릭대학교 의대를 졸업하고 감염내과 분야에 종사, 이 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자로 꼽혔던 신 원장은 가톨릭대 교수직 정년을 6년 남겨두고 명예퇴직을 선택했다. 헐벗고 소외된 이웃을 돕기위해서다.

2009년 요셉의원 의무원장을 자원해 노숙자, 알코올중독자, 외국인근로자 등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환자를 위해 무보수 의료봉사를 실천해왔다.

깊은 신앙심에서 시작했지만 쉽지 않은 삶이었다.

요셉의원 부임 후 전산화된 진료 체계를 구축하고, 각종 의료장비를 현대화하는 등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앞장섰다. 또 음악치료, 인문학강의 프로그램을 도입하는 등 환자들의 정신적 치유와 실질적인 자립을 위해 힘써왔다.

이와 함께 의료 인프라가 열악한 필리핀, 몽골, 네팔 등 해외 지역을 찾아 무료 진료 활동을 20여회 이상 펼쳤다.

2013년 필리핀 마닐라 빈민지역에 설립된 요셉의원 분원 운영에도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현재까지 3만5000여 명을 무상 진료했으며, 무료급식을 제공받은 현지인이 12만5000여 명에 이른다.

요셉의원은 故 선우경식 초대원장이 지인들과 의료진의 뜻을 모아 1987년 설립한 자선 의료기관이다. 80여명의 자원봉사 전문의가 하루 평균 100여명의 외래 환자를 무료로 진료하고 있다.

정부 지원없이 전액 후원비로 운영되고있어 사정을 아는 이들은 병원이 유지되는 것을 ‘기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시상식은 다음달 28일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성천상은 JW중외제약의 창업자인 고(故) 성천 이기석 선생의 생명존중 정신을 기려 음지에서 헌신적인 의료봉사활동을 통해 의료복지 증진에 기여하면서 사회적인 귀감이 되는 참 의료인을 발굴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