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07:01 (일)
광화문글판 ‘밝게 뒹구는 해질녘 세상은 한송이 꽃의 내부’
  • 신은세 기자
  • 승인 2018.06.0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여름편, 채호기 시인의 ‘해질녘’

[우먼컨슈머 신은세 기자] 광화문글판이 여름옷을 입었다.

4일 시민들이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여름편이 내걸린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주변을 걷고 있다. 이번 문안은 채호기 시인의 시 ‘해질녘’에서 가져왔다. 붉게 노을 지는 저녁 풍경을 바라보며 우리가 살고 있는 이곳이 아름답고 포근한 세상임을 느낀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사진= 교보생명)
4일 시민들이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여름편이 내걸린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주변을 걷고 있다. 이번 문안은 채호기 시인의 시 ‘해질녘’에서 가져왔다. 붉게 노을 지는 저녁 풍경을 바라보며 우리가 살고 있는 이곳이 아름답고 포근한 세상임을 느낀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사진= 교보생명)

태양이 한 마리 곤충처럼

밝게 뒹구는 해질녘,

세상은 한 송이 꽃의 내부

광화문글판 여름편은 채호기 시인의 해질녘에서 가져왔다. 붉게 노을 지는 저녁 풍경을 보며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이 꽃잎으로 둘러싸인 아름답고 포근한 세상임을 느낀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해 질 무렵 따스한 일상의 풍경처럼 아름답고 평화로운 세상이 오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이 글귀를 선정했다”고 전했다.

글판 디자인은 꽃잎 속에 얼굴을 내민 아이들의 모습으로 아름다운 세상을 형상화 했다.

광화문글판 여름편은 8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