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 회장“글로벌 1등 생활문화기업으로”…2,3등과 초격차 역량 확보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8.05.1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CJ 이재현 회장이 2,3등 기업과 초격차 역량을 확보해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CJ 이재현 회장 (사진= CJ그룹)
CJ 이재현 회장 (사진= CJ그룹)

경영복귀 1년을 맞은 이 회장은 16일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열린 ‘2018 온리원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초격차 역량을 확보해 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이 되자”고 말했다.

컨퍼런스는 지난 1년간 높은 성과를 거든 임직원을 시상하는 자리로, 이재현 회장, CJ주식회사 김홍기 대표이사 및 주요 계열사 대표, 임직원이 참석했다.

이재현 회장은 이 자리에서 “국내 압도적 1등에서 나아가 글로벌 1등이 되어야 2020년 그레이트 CJ를 넘어 2030년 월드베스트 CJ를 달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2, 3등의 추격의지를 완전히 상실할 정도의 무한경쟁력인 ‘초격차 역량’이 필수적이며, 초격차역량을 갖춘 1등이 바로 CJ가 추구하는 온리원(OnlyOne)”이라면서, “각 사업별 글로벌 TOP 수준의 초격차역량을 확보하고, 계속 진화 혁신한다면 명실상부 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기업이 될 것”이라고 했다.

CJ그룹은 2020년 매출 100조를 실현하는 그레이트 CJ, 2030년 3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이 되는 월드베스트 CJ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구조 재편도 추진됐다.

CJ제일제당은 기존 식품·생물자원·바이오·소재 등 4개 부문을 식품과 바이오로 통합하고 CJ대한통운의 추가지분을 확보해 단독 자회사로 전환했다.

CJ푸드빌은 투썸플레이스 브랜드를 분리 독립시켰으며 투자를 유치하면서 새로운 성장 돌파구를 마련했다. 오는 7월 1일 CJ오쇼핑과 CJ E&M 두 계열사를 합병해 국내 최초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 CJ ENM 출범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2018 온리원 대상’은 성과창출, 가치실천 등 2개 부문으로 나눠 총 9개 조직 및 개인에 수여됐다.

성과창출은 CJ제일제당 식품HMR, CJ대한통운 프랜차이즈 물류, CJ E&M의 프로듀스101과 tvN 윤식당팀 등 4개 조직이, 가치실천은 국내 최초의 PGA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THE CJ CUP TF팀을 비롯, 투썸플레이스, 올리브영 브랜드사업부, CJ오쇼핑의 DADA스튜디오 등 4개 조직이 수상했다. 가치실천상을 수상한 CJ올리브네트웍스 송도연 씨는 근무매장마다 최고의 실적을 기록한 성과를 높이 평가 받아, 개인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CJ는 올해부터 성과창출상 최대 1억7천만원(기존 최대1억원), 가치실천상 최대 8천만원(기존 최대3천만원)으로 상금 규모를 대폭 확대했다. 대상 시상금은 3억원에서 5억원으로 높였으나 올해 수상자는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