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수 증가 3개월 연속 저조…월 10만명대로 격감
  • 이춘영 기자
  • 승인 2018.05.1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을씨년스런 고용시장...상황판 효과는

[우먼컨슈머 이춘영 기자]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하고, 실시간으로 일자리를 챙기겠다고 했지만 대부분의 지표가 악화된 상태다.

5월 16일자 대한민국 일자리 상황판 캡쳐
5월 16일자 대한민국 일자리 상황판 캡쳐

취업자 수 증가폭이 3개월 연속 10만명대에 머무는 등 고용시장은 을씨년스럽기 짝이 없다. 재정을 퍼부어 만드는 공공행정 분야 일자리는 늘었으나 고용은 위축되고있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4월 취업자 수는 2686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3000명 증가했다. 10만명대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 1월 33만4000명에서 2월 10만4000명으로 줄어든 뒤 3개월 연속으로 10만명대에 멈춰섰다.

국내 고용시장에서 지난해까지 매월 20~40만명대의 취업자 증가를 보인 것을 감안하면 이는 고용상황이 매우 악화된 것을 말한다.

4월의 고용 한파는 교육서비스업과 제조업,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의 고용 부진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탓이라는 지적이다.

제조업은 취업자 수가 감소로 반전됐다. 제조업 분야는 지난해 6월부터 10개월 연속 취업자가 증가했으나, 올 4월에는 오히려 6만8000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도매 및 소매업은 6만1000명 감소했고, 숙박 및 음식점업과 교육서비스업도 각각 2만8000명, 10만6000명 줄었다.

숙박 및 음식점업 감소는 중국인 관광객 수가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고, 포화상태라 조정 국면을 맞는 상황도 있다고 통계청은 설명하지만 최저임금 인상율을 감당치 못하는 영세 업소들이 직원을 해고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정부의 일자리 정책 영향으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4만4000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8만1000명) 등에서는 취업자가 상당수 늘었다

하지만 교육서비스업 등 다른 분야의 고용 위축이 상대적으로 컸기에 고용 상황을 개선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