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단절 여성 운영하는 '늘봄카페' 3호점 개점
  • 신은세 기자
  • 승인 2018.05.1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초여성가족플라자, 올해 늘봄카페 5곳 늘릴 예정

[우먼컨슈머 신은세 기자] 오는 6월, 경력단절 여성이 운영하는 '늘봄카페'가 내곡주민편익시설 내에 개점한다. 내곡도서관점과 서리풀문화광장점에 이은 3번째 카페다.

늘봄카페에서 근무하는 바리스타 여성들 (사진= 서초여성가족플라자)

서초구는 2016년 부터 소외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해 늘봄카페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발달장애인 바리스타가 일하는 늘봄카페 12개 지점 개점에 이어 60세 이상 시니어 바리스타를 고용해 4개의 시니어 늘봄카페를 운영했다. 이번엔 경력단절 여성 바리스타다.

올해는 서초여성가족플라자가 경력단절 여성을 고용해 운영하는 늘봄커페 5개 지점이 개점한다. 상반기 내곡도서관, 서리풀문화광장, 내곡주민편익시설 총 3곳에 늘봄카페가 생겼다. 재취업한 경력단절 여성들이 바리스타로 일하고 있다.

늘봄카페 음료는 2~4천원 사이다. 대기업 프랜차이즈 매장 매니저, 개인 카페를 운영해본 매니저 등이 바리스타로 활약해 전문적으로 부진할 수 있다는 오해를 잠재운다.

늘봄카페 서리풀문화광장점 바리스타 김혜선씨는 “중장년층이 되어서 원하는 일자리를 찾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던 차에, 카페매니저 교육과정을 수료 후 실습을 거쳐서 일을 하게 되었다. 전문성을 가지고 주도적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행복하다“며 “고객들이 커피를 맛있게 드시고 제가 꾸려가는 이 공간을 즐겨주셔서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서초여성가족플라자는 바리스타, 카페 매니저 관련 교육을 실시하고 실무 감각향상을 위해 실습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들에게 근로기회도 제공해 경력 단절여성에게 사회 참여 기회를 늘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