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NH농협은행장, 미얀마방문 현장경영 실시
  • 박문 기자
  • 승인 2018.05.1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의 영업점 점검활동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NH농협은행은 이대훈 은행장이 지난 4일부터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ADB(아시아개발은행) 연차총회 참석 및 베트남 현장경영을 마친 후 마지막 일정으로 미얀마를 방문했다고 10일 밝혔다.

NH농협은행 이대훈 은행장(가운데)이 미얀마 빈곤층 거주지역 내 Myot Oo Monastic 초등학교 학생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제공)
NH농협은행 이대훈 은행장(가운데)이 미얀마 빈곤층 거주지역 내 Myot Oo Monastic 초등학교 학생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제공)

이 행장은 9일 오전 농협파이낸스미얀마(MFI)의 영업현장을 방문해 사업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현지 임직원들과 소통의 자리를 마련했다.
  
NH농협은행의 최초 해외 현지법인인 농협파이낸스미얀마는 현재 총 9개의 영업점을 운영 중이며, 사업 1년여 만에 3만 명에 달하는 고객을 확보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앞으로는 현재 중점 영업을 펼치고 있는 양곤을 넘어, 미얀마 최대 곡창지대인 에야와디주(州) 진출을 통해 사업영역과 고객기반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대훈 은행장은 현장경영 외에도 MFI 영업구역 내 빈곤층 거주지역 초등학교를 방문해 발전기금 및 학용품, 교복, 운동용품 등을 지원하며 진출국 현지에서의 사회공헌활동(CSR :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을 통해 상생을 실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행장은 “현지 정부·유관기관과의 사업협력을 통해 농협은행만의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농협파이낸스미얀마의 사업영역 확대를 본격화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