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기애애하던 ‘정부-LG'..웬 날벼락?
  • 김성훈 기자
  • 승인 2018.05.0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주 일가 탈세 혐의 관련으로 여의도 본사 재무팀 전격 압수수색
여의도 LG쌍둥이 빌딩
여의도 LG쌍둥이 빌딩

[우먼컨슈머 김성훈 기자] 문재인 정부들어 삼성이 곤욕을 치르는 것과 달리 LG그룹이 잘 나가는 것으로 인식돼왔다.

지난달 LG마곡 사이언스파크 오픈 행사에 문 대통령이 참석해 격려함으로써 일반의 이런 판단이 힘을 얻었다. 이에 앞서 김동연 부총리가 재계를 방문할때도 LG가 가장 먼저였다.

이런 상황에서 검찰이 9일 사주 일가의 탈세 혐의와 관련해 서울 여의도 본사 재무팀을 전격 압수수색하자 LG 등 재계는 물론 일반인들도 당혹해 하고있다.

비교적 순리적으로 기업을 경영해온 것으로 알려진 LG에 무슨 큰 잘못이 있는 것은 아닌가하는 의혹이 나오기도 했다.

일부에서는 “기업을 잡으려고만 한다”는 정부 비판의 소리도 있다.

재계에서는 이른바 '오너 리스크'가 상대적으로 작은 것으로 알려진 LG그룹이 검찰 압수수색 대상이 된 데 대해 의외라는 반응도 나왔다.

LG그룹 고위 관계자는 "예상치 못한 압수수색이어서 뭐라 할 말이 없다"면서 "일단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검찰 수사관들이 갑작스럽게 들이닥쳤다는 사실 외에는 아는 게 없다"면서 "압수수색의 이유가 뭔지, 대상이 뭔지 등에 대해 현재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압수수색이 구본무 회장 등 사주 일가의 소득세 탈루 고발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지자 LG 측은 상황이 간단치 않다고 보고 촉각을 곤두세우며 대책을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주요 그룹 계열사 관계자는 "최근 삼성, 현대차, 롯데 등 주요 그룹이 검찰 수사를 받고, 한진그룹은 '총수 갑질'로 논란이 된 데 이어 LG그룹마저 압수수색 대상이 되면서 경제계는 그야말로 패닉 상태"라면서 "지금은 상황을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