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얼라이언스, 홍보대사에 보아 위촉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8.04.1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5개 기업, 아동 삶의 질 향상에 협력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행복얼라이언스는 올해, 아동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회공헌 사업에 집중한다.

최광철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사회공헌위원장과 '2018 행복얼라이언스' 홍보대사 보아가 위촉장을 들고 기념 촬영 하는 모습 (사진= SK행복나눔재단)

행복얼라이언스에 동참한 35개 기업은 17일 서울 삼성동 에스엠타운 코엑스 아티움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라이온코리아 한상훈 대표, 한성기업 임준호 대표, 키자니아 코리아 최성금 대표, SM엔터테인먼트 남소영 대표와 소속 아티스트 보아(BoA) 등이 참석했다.

행복얼라이언스는 올 한해 ‘일상 속 나눔으로 행복을 채우다’라는 슬로건 아래 사회공헌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올해는 아동의 영양 증진, 위생 향상, 교육 격차 해소, 장애 아동의 이동권 보장과 연관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힘을 모은다.

LH공사, 슈퍼잼, 스코피, 요기요, SK 텔링크, SK하이닉스는 양질의 행복도시락을 제공해 아이들의 영양 증진에 앞장선다. 도시락 배달에 필요한 인력은 서울시 50+ 재단의 자원 봉사자가 나설계획이며 행복도시락 운영에 필요한 법률 서비스는 로앤컴퍼니가 제공한다.

비타민엔젤스, 올가니카는 아이들의 영양 사업에 필요한 자사 제품을 기부하는 한편, 아름다운커피와 어스맨은 공정 무역 제품을 제공한다. 아이들의 위생 환경을 향상하기 위한 활동은 동구밭, 알마, 이브자리, 이지앤모어, 전자랜드, 토니모리가 지원한다. LIG넥스원, 도미노피자, 인튜이티브서지컬은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의 교육 격차 문제 해소에 나선다. 본아이에프, 코오롱주식회사, 필립스코리아, EBS는 아동 삶의 질 향상과 관련된 사회공헌 사업에 참여한다.

SM엔터테인먼트는 2018 행복얼라이언스 홍보대사로 위촉된 보아를 포함한 소속 아티스트들의 참여로 홍보 활동에 동참한다.

1986 프로덕션은 크레이티브 역량을 발휘해 행복얼라이언스 캠페인 활동에 힘을 보태며, Btv, 11번가, 작은영화관은 각 사가 보유한 광고 플랫폼으로 행복얼라이언스의 의미와 활동을 알릴 예정이다.

2018 행복얼라이언스 참여 기업의 주요 관계자와 홍보대사 보아(BoA)가 기념 촬영을 하며 활동 의지를 다졌다 (사진= SK행복나눔재단)

최광철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사회공헌위원장은 “지난해 행복얼라이언스 참여 멤버사의 적극적인 협력과 임직원의 활발한 참여 덕분에 약 10만 개의 행복도시락과 영양 개선 상품을 지원할 수 있었다”며, “올해에는 더 많은 기업이 동참할 수 있도록 사회공헌 네트워크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는 한편, 시민들도 일상 속 참여를 통해 사회 문제 해결에 동참할 수 있는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행복얼라이언스는 기업·기관의 보유 자원을 활용해 사회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국내 최대 사회공헌 연합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