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증권 첫 여성 임원 탄생...여성 중용인사 주목
  • 노영조 기자
  • 승인 2018.04.1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규 대표 취임후 첫 인사...조직 개편도, 지점 역할 확대

[우먼컨슈머 노영조 기자] IBK투자증권이 12일 김영규 대표이사 취임 후 첫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여성 인력을 대거 중용하는 인사로 주목을 끌고있다.

최미혜 본부장
최미혜 본부장

특히 2008년 창사 이후 처음으로 여성 임원이 나왔다. 주인공은 최미혜 부동산금융2본부장이다.

또 상품마케팅팀, 고객자산운용팀, 재산신탁팀, 연수팀 팀장에도 여성이 임명됐다.

외부 컨설팅 결과를 바탕으로 한 이번 개편은 영업력 제고와 중소기업 지원 강화, 여성·내부인력 발탁에 초점을 맞췄다.

영업 측면에서는 지역별 영업본부제를 도입해 지점의 역할 확대를 꾀했다.

본사 영업 조직으로는 구조화와 부동산금융 업무를 전담할 구조화사업부문을 신설하고 기존 IB부문은 전통적인 주식발행시장(ECM)과 채권자본시장(DCM) 업무에 집중하도록 했다.

또 자사관리(WM)와 도매(WS.Wholesale) 사업부문을 통합해 자산관리사업부문을 새로 만들고 리서치본부 안에 중소기업분석부를 신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