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여성 예비창업가에 500만원 지원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8.04.1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교육 이수한 15인 선정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서울시가 여성 예비창업가에게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기존 사업과 달리 창업에 필요한 사무공간 임대료 등 사업화자금과 컨설팅 지원을 함께 실시해 실질적인 창업지원을 목표로 한다.

이와 관련 서울시와 여성능력개발원은 4월 30일까지 ‘서울여성 스타트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서울시에 거주하거나 여성인력개발기관 교육생 중 창업을 생각한다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서울여성 스타트업’은 1단계 창업교육 이수 후, 서류와 면접심사를 거쳐 15인의 지원대상자 선정 후, 2단계 개별 사업화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창업교육은 기업가정신, 창업마케팅, 세무지식, 사업계획서 작성법 등을 내용으로 4일간 진행한다. 같은 과정이 서울시내 여성인력개발기관 5곳에서 각각 운영된다. 모집인원은 교육 회차별로 20명씩 총 100명이다. 참여자는 선착순으로 접수받아 적격심사를 거쳐 선정한다.

교육은 4월 23일부터 5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동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 영등포여성인력개발센터, 남부여성발전센터, 관악여성인력개발센터, 서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진행된다.

이후 창업교육 수료자를 대상으로 사업계획서, 면접심사를 통해 15인의 ‘서울여성 반짝 스타트업’을 선정, 개인별 창업을 지원한다.

심사 후 선정된 15인에게는 1인당 500만원의 사업화자금을 지원한다. 개인별 사업 계획에 따라 제품개발 및 생산, 홍보, 사무공간 임대료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와 여성능력개발원은 선·후배 여성기업가와 다양한 창업지원기관 관계자 등이 교류하는 장도 마련한다.

윤희천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다양한 직업형태와 기존 직업이 아닌 새로운 직업 패러다임 등이 주목받는 시대에, 스스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있는 여성창업을 앞으로도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