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세의 골프 인문학(32)] 4대 메이저는 왜 특별한가
  • 이인세 칼럼니스트
  • 승인 2018.04.0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이인세 칼럼니스트]  메이저는 왜 메이저인가. 왜 특별할 수 밖에 없는가. 프로골퍼가 PGA의 일반 대회에서 아무리 우승을 많이 기록해도 메이저 대회에서의 우승이 없으면 사람들은 ‘미완의 골퍼’라고 부른다. 하지만 단 한차례 우승이라도 메이저라면 큰 대접을 받는다. 일반 대회의 우승이 아무리 많아도 메이저의 우승이 없으면 명예의 전당에도 헌납되지 못한다. 그만큼 메이저의 우승은 선수들에게는 생애 최고의 영광이다.

마스터즈 우승컵. 클럽 하우스를 본따 만들었다

4대 메이저 중에서 매년 첫번째로 치르는 대회가 마스터즈이다. 4월 2째 주부터 일주일 간 열리는마스터즈는 메이저 대회 중 유일하게 장소를 바꾸지 않고 단 한 곳인 어거스타 내셔널에서만 개최된다. 이 때문에 팬들 조차도 일년 중 딱 한번 대회가 열리는 일주일 동안 만 이 골프장을 구경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대회 초청 자격도 까다롭기 그지없다. 전년도와 올해 상금 랭킹 각 50위, 메이저 챔피언 등 총 17가지 조항에 부합되는 선수들 1백50명 만 참가시킨다. 우승자는 클럽하우스를 본따 만든 건물 모양의  트로피와 오직 마스터즈에서 만 준비되는 그린 재킷을 입게되는 영광을 차지한다. 프로선수들의 평생 소원은 마스터즈에서 경기를 해보고 싶은 것이고, 참가하는 것만으로도 더 할 나위없는 생애 최고의 영광으로 여긴다.

골프대회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는 디 오픈은 1860년 10월17일 프레스트윅골프장에서 아마추어와 프로 등 8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제 1회 대회는 당시 프레스트 윅이 12홀이었던 관계로 3라운드 36홀을 하루에 도는 방식을 택했고, 원년 대회에서 윌리 팍이 초대 참피언이 됐다. 12년간 프로스트윅 한 곳에서만 열리던 디 오픈은 1872년 부터 비로서 올드코스 등 스코틀랜드와 잉글랜드의 10여 골프장을 순번제로 돌면서 개최되고 있다. 4대 메이저 중 영국에서 열리는 유일하면서 유서깊은 세계 최초의 공식 오픈 대회로 그 명맥을 공고히하고 있다.

1888년 존 리드가 미국에 골프를 선 보인지 불과 6년 만인 1894년 미국골프협회(USGA)가 결성되고, 이듬해인 1895년 로드 아일랜드주의 뉴포트 골프장에서 10명의 프로와 1명의 아마추어가 참가한 가운데  US오픈이 열렸고, 9홀을 4차례 도는 36홀 스트로크 방식으로 단 하루 만에 치러졌다.  US 오픈은 모든 선수들에게 참여할 기회를 제공한다. 일년 간 전 세계의 아마추어와 프로들이 모두 참여할 수 있는 예선대회를 열어 자격을 부여한다. 누구든지 실력으로 참가 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는 것이다. 개최지도 매년 미국 전역의 골프장을 순회한다. 쉬네콕 힐, 윙드 풋, 올림피아 필드, 메다이나, 페블 비치, 파인허스트 등에서 교대로 개최된다. 대부분 백 년 가까운 골프장으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유서깊은 곳들이다.

메이저 대회로는 마지막인 8월에 열리는 PGA챔피언쉽대회는 20세기 초 아마추어가 대우를 받는 모습을 지켜보던 뉴욕의 백화점 거부인 레드맨 워너메이커가 1916년 자신의 이름을 딴 1미터도 넘는 트로피를 제작하면서 뉴욕의 시와노이골프장에서 원년대회를 열었다. 그동안 지역에서 머물던 골프 대회를 전국 대회로 만든 것이다. 더불어 현재의 PGA  프로골프협회도 탄생했다. 디 오픈과 US오픈, 마스터즈 모두 스트로크 플레이지만, 이 대회 만큼은 매치플레이 방식으로했다. 당시의 선수들 대부분이 매치플레이를 더 선호한다는 여론에 입각한 것이다. 1958년에 스트로크방식으로 바뀌기 전까지 매치플레이는 40여년간 지속됐다. 초창기에는 4년 연속 우승을 한 월터 하겐이 트로피를 택시에 두고 내릴 정도로 대우를 받지 못했다. 그러나 미국골프의 계보를 잇는 샘 스니드, 벤 호건, 아놀드 파머등 선수들이 등장하면서 상금도 많아지고 대우도 좋아지자 이 대회는 어느덧 메이저 대회로 탈바꿈했다.

남아공의 리티프 구센이 1982년 US오픈에서 우승후 트로피에 키스하고 있다

한가지 의문점은 1백56년 전의  첫 메이저 대회인 디오픈이 왜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골프의 성지인 올드코스에서 열리지 않았을까.  왜 하필 프레스트윅이라는 생소한 골프장에서 열렸을까라는 것이다. 그 이유는 톰 모리스였다. 디 오픈의 개최는 당시 ‘골퍼의 신’이라 불리던 올드코스의 헤드프로였던 앨런 로버트슨이 1859년 사망한 것을 추모하기 위함이었다. 이듬해인 1860년 프레스트윅골프장의 헤드였던 올드 톰 모리스는 앨런 추모의 명분을 세우면서 원년대회를 자신의 골프장에서 개최하고자 했다. 세계 최초의 골프 대회 개최를 주관하면서 그는 에딘버러시에 공식적으로 대회 요청을 했고, 무려 12년 간 개최할 수 있는 권리까지 따냈다.

 1978년 매스터즈 우승후 그린 재킷을 입는 게리 플레이어

디 오픈이 역사적인 관점이나 명분상으로나 당연히 올드코스에서 열려야 했지만 불행히도 절대 지존이었던 앨런 로버트슨을 잃은 세인트 앤드루스시와 올드코스는 대회 개최의 힘이 없었다. 모리스의 스승이자 가죽볼의 마지막 장인이었던 앨런은 새시대의 고무볼을 고집하는 제자 모리스와의 다툼 끝에 그를 쫒아냈다. 올드코스를 떠나 15킬로미터 인근의 프레스트윅에서 자리를 잡은 모리스는 언젠가는 스승을 능가하는 장인이 되리라고 복수를 다짐했다. 그러나 얼마되지 않아 갑자기 스승이 사망하고 말았다. 하지만 모리스는 올드코스로 당장 갈 수는 없었다. 대신 모든 것을 묻으면서 프레스트윅에서 추모 대회를 열기로 했다. 두사람의 결별과 갈등으로 디 오픈이 올드코스에서 열리지 못한 이유와 무관하지 않음을 보여주는 역사적인 사실이다.

마스터즈의 그린재킷

모리스와 에딘버러시의 계약대로 12년이 흘렀고, 1873년에야 비로서 올드코스에서 디 오픈이 개최될 수 있었다. 물론 미래를 꿈꾸며 절치부심하던 모리스가 앨런이 사망한 뒤에야 비로서 꿈에 그리던 올드코스 공방의 주인이 됐고, 이번에는 올드코스에서 오픈이 열린 이유와 또 무관하지 않다. 그 후 30여년 간 서너군데의 골프장을 돌면서 개최되던 디 오픈은 1892년부터 현재와 같은 4일간 72홀을 도는 스트로크대회로 바뀌었다. 1894년부터 비로서 스코틀랜드를 벗어나 잉글랜드의 여러곳에서도 순번제로 치르는 오늘날에 이르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0길 15 (태평로1가) 건설회관 608호
  • 대표전화 : 02-720-2114
  • 팩스 : 0504-414-4054
  • 회사명 : (주)이경제홀딩스
  • 제호 : 우먼컨슈머
  • 등록번호 : 서울 아01906
  • 등록일 : 2011-12-23
  • 발행인 : 박문수
  • 편집인 : 장재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우
  • 우먼컨슈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우먼컨슈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ancs@womancs.co.kr
인신위_170915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