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금융소외계층 위한 ‘대안신용평가모델’ 개발 후원
  • 박문 기자
  • 승인 2018.02.13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신용자 금융서비스 혜택 넓히는 기회 되길”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한국씨티은행(은행장 박진회)이 사회연대은행(대표 김용덕)과 13일 서울시 중구 다동에 위치한 한국씨티은행 회의실에서 ‘씨티-사회연대은행 대안신용평가모델 개발 후원’프로그램 협약식을 갖고 씨티재단 후원금 2억9백여만원(미화 18만5천달러)을 전달했다.

2월 13일 오전 서울시 중구 다동 소재 한국씨티은행에서 ‘씨티-사회연대은행 대안신용평가모델 개발 후원’ 프로그램 협약식이 열렸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d왼쪽)이 김용덕 사회연대은행 대표(오른쪽)에게 씨티재단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한국씨티은행)
 

후원을 통해 개발되는 대안신용평가모델은 제도권 금융서비스 이용이 어려운 소비자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대안적인 방식이다.

한국씨티은행 박진회 은행장은 “이번 대안신용평가모델 개발이 저신용자들에게 금융서비스 혜택을 넓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더 나아가 한국의 금융소외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회연대은행 김용덕 대표는 “국내 최초 대안신용평가모델 및 플랫폼 개발이 완료되면 평균 대출 심사기간 감소, 소액대출 수혜자 증가, 연체율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이 모델의 효용성이 입증되면 다른 마이크로크레딧 기관에게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