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폭설로 새벽 운항…소음피해 주민에 안 알려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8.01.1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형찬 위원장 “민원 제기때만 땜질식 대응” 지적
주민 “폭설에 일시적 항공기 운항 이해하지만 주민에게 알리지 않은 것은 무시당한 기분”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폭설로 인해 한국공항공사가 새벽 2시까지 제주에서 출발하는 항공기를 운항하면서 주민들이 소음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이 가운데 소음 피해지역 주민에게 해당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서울특별시의회 항공기 소음 특별위원회 우형찬 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한국공항공사는 11일부터 내린 제주지역 폭설로 제주공한 활주로가 일시 폐쇄되고 항공기가 결항되면서 발이 묶이 2500여명의 수송대책으로 제주공항 운영시간은 12일 새벽 2시까지 연장하고, 김포, 김해공항 운항 시간도 함께 연장했다”고 전했다.

우형찬 의원에 다르면 김포공항은 항공기로 인한 소음피해 방지를 위해 심야시간대인 23시부터 익일 6시까지 운항을 제한하는 규정을 두고 있다.

우 의원은 “제주지역 폭설로 인해 공항이 파행 운영되고 부득이 임시 항공편을 마련하여 새벽시간까지 운항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이와 같은 사실을 항공기 소음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전혀 알리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향후 대책마저 제시하지 못하는 한국공항공사와 정부의 행태는 여전히 이 지역 주민들의 희생만을 강요하는 공공행정의 무능함이자, 사라져야 할 적폐이기에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양천구 신월동에 거주하는 주민 이모씨는 “아기를 키우는 입장에서 잠을 자야할 심야시간대에 비행기가 운항하면 깜짝 놀라 잠에서 깨는 상황이 다반사”라면서 “제주 폭설로 수천명이 공항에서 발이 묶여 있는 상황이라 일시적으로 심야시간까지 항공기를 운항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이런 상황을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사전에 알려주지 않는 것은 철저하게 무시당하는 기분이고 힘없는 소시민은 당하고 살아야 한다는 생각에 답답하기만 하다”고 말했다.

한국공항공사는 서울시 양천구, 구로구, 강서구와 부천시, 김포시, 광명시, 인천시 계양구에 공문으로 김포공항 심야비행통제시간 해제만 통보했고 항공기 소음피해지역 주민에게는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우형찬 위원장은 “민원이 제기될 때만 땜질식으로 대응하고 항공기 소음 피해지역 주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한국공항공사의 나 몰라라 식의 운영과 정부의 무관심이 극에 달했다”면서 “우선 이번 사태에 대해 관계자의 공식적인 사과가 있어야 하고, 유사시 소음 피해지역 주민들에 대한 홍보, 공지체계와 현실적인 보상 방안을 포함한 종합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