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상생·협업으로 사회적경제 활성화”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8.01.1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LH는 12일 서울 은평구에 소재한 서울혁신파크 스페이스류에서 LH임직원과 사회적경제조직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LH와 사회적경제 동행 포럼’을 열었다.

이 포럼은 “세상에 없던 새 일자리를 만들자”를 모토로 마련됐다.

1월 12일 서울 은평구 소재 서울혁신파크에서 개최된 ‘LH와 사회적경제 동행 포럼’에서 박상우 LH 사장(사진 오른쪽)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LH)
1월 12일 서울 은평구 소재 서울혁신파크에서 개최된 ‘LH와 사회적경제 동행 포럼’에서 박상우 LH 사장(사진 오른쪽)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LH)

박상우 LH 사장은 공공기관과 사회적경제조직간 상생을 위한 방안 마련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선도하는 공기업으로서 LH의 역할을 강조했다.

국제 사회적경제포럼(GSEF) 공동의장인 송경용 신부는 기조연설을 통해 사회적경제와 사회적 가치의 의미와 전망에 대해 역설했다. 이어 일자리·인권·사회적 약자 배려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민의 시각에서의 공공서비스 혁신을 주문했다.

김용갑 SK행복나눔재단 총괄본부장, 양동수 사회적경제 법센터 더함 대표, 이지혜 오요리아시아 대표, 이철종 함께 일하는 세상 센터장 등은 ‘사회적경제 속에서 LH의 역할’을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

김용갑 본부장은 ‘기업이 사회적 경제 주체와 상생하는 방법’을 주제로 SK가 사회적경제 주체와 협력하게 된 배경과 성과를 설명하면서 LH 자원과 역량을 활용해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새로운 모델을 발굴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양동수 대표는 ‘주택문제를 혁신적으로 보는 새로운 방법, WE STAY’를 주제로 사회적경제 조직과의 협력분야를 확대하고 다부처 협력사업을 통해 LH의 사회적 가치를 확산할 것을 제안했다.

이지혜 오요리아시아 대표는 한국 내 결혼이주여성과 네팔 여성청년 등 여성을 위한 소셜 비즈니스 사례를 소개하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공기관의 역할을 제시했다.

이철종 함께일하는세상 대표는 ‘사회적경제 조직을 지원하기 위한 공공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민관협력 도시재생사업모델 등 다양한 협력사례를 소개했다. 이철종 대표는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공구매 전략과 배려가 아닌 파트너십으로서 사회적경제 조직과 전략적 협력을 강조했다.

박상우 LH 사장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LH의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해에는 일자리 창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이에 안주하지 않고 사회적경제 조직과의 소통을 통해 다양한 협업사업을 발굴하여 사회적가치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