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책상 1개 판매될때마다 도서 1권 기부
  • 박문 기자
  • 승인 2018.01.1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한샘(대표이사 최양하)이 자녀방 책상 신제품 '조이 매직데스크 플러스'를 출시하고 3월 말까지 판매 책상 1개 당 도서 1권을 다문화가족 지원센터에 기부하는 ‘바른성장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책상 신제품 출시하고 ‘도서 기부 캠페인’ 펼쳐(사진=한샘 제공)
책상 신제품 출시하고 ‘도서 기부 캠페인’ 펼쳐(사진=한샘 제공)

‘조이 매직데스크 플러스’는 자녀의 학습 유형과 성장에 맞춰 높이와 각도가 조절 가능한 기능성 책상으로 상판뿐만 아니라 다릿발에도 높이 조절 기능을 추가해 5~6세 미취학 아동이 청소년으로 성장해도 바른 자세로 사용 가능한 높이다.

한샘은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3월 말까지 다문화가족 지원단체 ‘다누리’, 서적 출판업체 ‘길벗’과 함께 도서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

기간 내 한샘의 자녀방 책상을 구매하는 고객 자녀에게는 연령대에 맞춰 권장도서 1권을 증정하고 같은 책 1권은 전국 50개 다문화 가족 지원센터 도서관에 전달된다. 기부증서는 자녀의 이름으로 발급 및 전달된다.

한샘 관계자는 “신제품 ’조이 매직데스크 플러스’로 자녀에게 올바른 학습자세뿐만 아니라 이웃과 함께하는 뜻 깊은 경험을 선물해보시기 바란다”며 “기존 한샘 자녀방 가구에도 다양한 할인 이벤트가 적용되는데 한샘인테리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