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환경연합, 시민과 중랑천 생태기행 떠난다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8.01.1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이번 주말, 지하철을 타고 겨울 철새를 만나보는 건 어떨까.

서울환경운동연합은 시민을 대상으로 주변에서 접할 수 있는 생물을 찾아 야생동물 보호와 공생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갖는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이 시민과 함께 중랑천 생태기행을 떠난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이 시민과 함께 중랑천 생태기행을 떠난다.

첫 번째로 중랑천의 겨울철새를 시민과 탐방하고 원앙, 쇠물닭, 가마우지, 큰고니, 청둥오리를 만날 수 있는 생태기행을 준비했다.

중랑천은 모래톱에서 쉬는 여러 종류의 오리를 관찰하기 적합한 장소다. 시민들은 전문가와 함께 중랑천의 생태, 새 종류와 철새의 이동방법, 철새관찰 시 주의사항 등을 학습하고 중랑천 살곶이다리에서 철새를 직접 관찰할 수 있다.

중랑천 생태기행은 오는 13일 토요일 오전 10시 응봉역에서 출발한다. 서울환경연합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