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 10중 2명 "결혼후 아이 낳지 않겠다"
  • 김성훈 기자
  • 승인 2018.01.10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성훈 기자] 미혼남녀 10명 중 2명은 결혼 후 아이를 낳지 않을 계획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운영하는 듀오휴먼라이프연구소가 9일 발표한 '2018 출산 인식 보고서'에 따르면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평균 출산 시기는 결혼 후 '1년 9개월', 희망 자녀수는 '1.8명'으로 나타났다.

결혼 후 희망 출산 시기를 묻자 응답자의 59.7%는 '결혼 후 2년 이내'라고 답했다.

아이를 '낳지 않겠다'는 응답도 18.8%를 차지했다. 10명 중 2명 꼴로 출산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것이다. 여성(22.9%)이 남성(14.5%)보다 '낳지 않겠다'는 의견이 많았다.

희망하는 자녀 수는 '2명'(48.3%)이 가장 많았고 1명(23.5%)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자녀 출산 시 가장 걱정되는 부분으로 '육아에 드는 시간과 노력'(38.3%), 양육비용(24.4%), '사교육비 부담'(20.4%)을 꼽았다.

응답자의 74.5%는 맞벌이를 희망했다. 여성(71.6%)보다는 남성(77.5%)이 맞벌이를 더 원했으며, 연령이 낮을수록 맞벌이를 선호했다.

저출산 원인으로는 '육아로 인한 경제적 부담'(29.0%)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일과 가정 양립의 어려움'(28.5%), '결혼의 지연과 기피 의식'(14.9%), '실효성 없는 국가 출산 정책'(9.7%) 등 순이다.

저출산 해결을 도와줄 효과적인 정책으로는 '보육 지원'(27.8%)과 '출산 지원'(25.8%), '주거 지원'(17.4%) 등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