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 '서울~강릉 패스' 나온다
  • 장은재 기자
  • 승인 2017.12.2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용 '평창코레일패스' · '코리아투어카드 2018 특별판'도 출시

[우먼컨슈머 장은재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기간 중 사용되는 관광과 교통혜택이 결합된 올림픽 한정판 카드·패스가 나온다.

올림픽 한정판은 내·외국인 관람객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편리하게 개최도시(평창, 강릉, 정선)를 방문하고, 경기관람과 함께 전국의 매력적인 관광지를 방문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기획됐다.

내국인 전용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서울-강릉 패스’, 외국인 전용 ‘평창코레일패스’, ‘코리아투어카드 2018 특별판’(이하 코리아투어카드 2018) 등 세 가지 유형으로 출시된다.

카드는 전국호환 충전형 교통카드(티머니, 캐시비, Rail+카드 등)에 관광(숙박, 관광지, 환전, 외식, 공연 등) 혜택을 추가하여, 지하철·택시·버스 등은 접속(태그)하여 결제하고, 철도는 역에서 단말기로 결제가 가능하다.

패스는 기간 및 대상을 한정한 정액형 패스로 교통기반형 패스(코레일패스, 이비엘패스)와 관광지형 패스(서울디스커버패스, 전북패스 등)가 운영 중이다.

내국인 전용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서울-강릉 패스’는 국민의 올림픽 경기관람을 유도하고, 숙박수요를 분산하기 위하여 출시된다. 이 패스는 3일권(10만 원), 5일권(16만 8천원) 두 종류로 올림픽 기간(2018. 1. 3.~3. 31. 예정, 설 대수송기간 제외)에 이용할 수 있다.  

주요 혜택으로는 ▲ 서울~강릉 고속철도(KTX) 및 영동ㆍ태백선 일반열차 무제한 입석(자유석) 이용, ▲ 강원도 지(G)셔틀 무료탑승권 증정, ▲ 강원지역 주요 관광지 도장찍기여행(스템프 투어)을 통한 올림픽 기념품 증정 등이 있다. 3일권은 편도 6회, 5일권은 편도 10회에 한해 대상열차 좌석지정이 가능하다.

평창코레일페스 5일권
평창코레일페스 5일권

외국인 전용 ‘평창코레일패스’는 외국인 관람객들의 지방 관광지 방문을 유도하고, 올림픽 기간 숙박수요를 수도권으로 분산하기 위해 출시된다. 이 패스는 5일권(16만 8천원), 7일권(19만 5천원) 두 종류로 사전판매 되며 올림픽 기간(2018. 2. 1.~3. 25.)에만 이용할 수 있다.

주요 혜택은 ▲ 전국 철도 무제한 이용(KTX·새마을·무궁화 전 노선, ITX 청춘, 5대 벨트 관광열차) ▲ 전국 6개 도시(서울, 부산, 제주, 인천, 경주, 대구) 시티투어 무료 ▲ 전국 관광지도, 올림픽 개최지 관광지도 등 관광자료집 제공 ▲ 충전형 교통카드(레일플러스 카드) 증정 혜택을 제공한다. 더불어 평창올림픽 외국인 자원봉사자들은 ‘평창코레일패스’를 지원받는다.   

코리아투어카드
코리아투어카드

‘코리아투어카드 2018’은 외국인 전용 교통카드로서, 2017년 1월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코리아투어카드의 특별판이다. 이 카드는 올림픽을 계기로 방문한 외국인이 원하는 금액만큼 선불 충전해 전국 대중교통(시내,시외,고속버스, 지하철, 택시)을 이용하고, 각 교통수단 간 환승도 제공해 대중교통 이용의 불편함을 해소했다. 또한 코리아투어카드 2018 소지자는 전국 178개 제휴업체(쇼핑, 숙박, 관광지, 공연, 전시, 체험, 식음료 등) 2,240개 매장에서 최대 50%에서 최소 5% 할인혜택과 선물증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