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제조기사 70% 상생기업 원해…‘해피파트너즈 출범”
  • 김정수 기자
  • 승인 2017.12.0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여 인상·승진기회 증가 등 처우 개선”

[우먼컨슈머 김정수 기자] 파리바게뜨 상생기업 ‘해피파트너즈’가 출범한다.

파리바게뜨는 가맹본부, 가맹점주협의회, 협력업체 등 3자가 합자한 ‘해피파트너즈’를 통해 처우를 개선하겠다고 1일 밝혔다. 고용노동부의 제조기사 직접고용 시정지시 대안이다.

파리바게뜨는 10월부터 상생기업 설명회를 진행하고 제조기사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고용부가 직접고용을 지시한 5,309명 중 70%인 3,700여명이 가맹본부 직접고용에 반대하고 있었으며 현재 협력회사에 남겠다는 일부를 제외하고 상생기업 소속전환에 동의했다.

설명회를 통해 급여 인상분, 복리후생, 승진제도 개선 등 상생기업에 관한 구체적인 운영 방안이 공개되면서 상생기업에 동의하는 제조기사들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파리바게뜨에 따르면 대구지역 협력업체 소속 제조기사들의 80% 이상이 직접고용에 반대한다는 성명을 내고 가맹점주 2,368명이 가맹본부 직접고용에 반대하는 탄원서를 고용부에 제출하는 등 상생기업 설립에 대한 요구가 높았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많은 제조기사들이 상생기업으로 소속 전환 의사를 밝혔다. 하루빨리 안정적인 환경에서 근무하기를 원하고 있어 상생기업을 조속히 출범시킬 계획”이라며, “아직 마음을 결정하지 못한 인원들도 언제든지 상생기업으로 소속전환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상생기업 소속 제조기사들은 기존 근속과 퇴직금이 그대로 승계된다. 급여는 13.1% 인상되며 복리후생 또한 상향 조정된다. 11개 협력업체 인원과 조직을 통합하면서 휴무 대체 인력 충원이 수월해져 최대 월 8일까지 휴무일이 보장된다. 관리자급 직원 수요가 증가하면 승진 기회도 늘어나게 된다.

아울러 업무지시는 상생기업 소속 현장관리자를 통해서만 이뤄진다. 고충처리위원회를 통해 제조기사들의 어려움을 즉시 해결할 수 있도록 하며, 노사협의회를 통한 의견 수렴도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