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가 찍어 낸 인천 풍경' 기획특별전
  • 신은세 기자
  • 승인 2017.11.2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립박물관, 11월28.~2018년 2월 18일
사진, 엽서, 포스터 등 총 320여점 근대 인쇄물 전시

[우먼컨슈머 신은세 기자] '근대가 찍어 낸 인천 풍경' 기획특별전이 인천광역시립박물관에서 11월28일부터 2018년 2월 18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진, 엽서, 포스터 등 총 320여점의 근대 인쇄물이 전시된다. 근대에 생산된 인쇄 이미지가 당시대를 어떻게 표현하고, 무엇을 추구했는지를 살펴보는 한편 근대 문물을 처음 받아들였던 도시 인천이 어떤 이미지로 변해왔는지를 보여준다.

사진기
사진기

인천광역시립박물관은 사진과 엽서를 비롯해 잡지, 포스터, 간판 등 다양한 종류를 망라하는 총 320여점의 근대 인쇄물 전시를 시대별, 매체별 특징에 따라 총 3부로 구성했다고 밝혔다.

1부 ‘낯선 이미지를 보는 새로운 눈’에서는 근대의 새로운 시각 매체가 그려낸 인천 풍경을 살펴본다. 파노라마 사진, 항공 사진, 인천 관광 지도 속 다채로운 인천의 이미지를 볼 수 있다.

인천 시가를 찍은 파노라마 사진 엽서.
인천 시가를 찍은 파노라마 사진 엽서.
인천사진엽서(조선 인천 중정통)
인천사진엽서(조선 인천 중정통)

2부 ‘이미지 활용법’에서는 대량 복제, 유포된 근대의 이미지가 활용되는 방식에 대해 살펴본다. 교과서, 광고는 근대 시대 계몽의 매체로 사용됐으며, 엽서와 화보에서 당시 미화됐던 제국주의의 이미지를 살펴볼 수있다.

인천의 풍광 엽서 봉투
인천의 풍광 엽서 봉투

3부 ‘일상이 된 이미지’에서는 근대의 인쇄 이미지들이 어떻게 소비되는지를 다룬다. 소설과 잡지의 표지에서 당시 대중들의 모던한 삶에 대한 환상과 동경을 엿볼 수 있다.

매주 월요일과 공휴일 다음날은 휴관이며 관람료는 무료다.
 

인천의 풍광 엽서 봉투
인천의 풍광 엽서 봉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