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소원, “우리은행 채용비리…금융권 확대 조사” 촉구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7.10.2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금융소비자원(대표 조남희)이 우리은행 채용 비리와 관련 “금융권 전반으로 확대 조사해야한다”고 밝혔다.

국정감사를 통해 우리은행은 2016년 하반기 신입사원 150명을 공채로 뽑으면서 이 가운데 10%가 넘는 16명을 금감원, 국정원, 은행 주요 고객 자녀와 친인척, 지인 등을 특혜 채용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우리은행 인사팀 작성으로 추정되는 ‘2016년 신입사원 공채 추천 현황 및 결과’ 문건에는 합격자 16명에 대한 청탁 정황으로 보이는 유력인사·기관, 우리은행의 간부 이름이 명시돼 있다. ‘금감원 전 부원장보 요청’이나 ‘금감원 요청’, ‘국정원 자녀’, ‘전 행장 지인 자녀’ 등도 있었다.

이에 대해 우리은행은 ‘국정원, 금감원 자녀들의 추천자 명단이 인사팀 내부에서 작성된 것’을 인정했고 ‘임직원 자녀들이 역차별 받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명단을 작성한 것’이라고 했다.

금소원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우리은행 음서제도가 밝혀짐에 따라 우리은행이 국가정보원, 금융감독원 등 권력자 자녀들의 놀이터가 되고 말았다”면서 “재발방지를 위해 정부는 금융회사 특혜 채용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와 처벌, 특단의 대책을 수립하고 관련자들의 실명을 공개하는 등 책임을 엄격해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임직원 자녀가 너무 많이 채용되면 감사 시 지적받을 수 있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전체 채용 인원의 5%를 넘지 말라’는 가이드라인도 있다는데 특혜 채용이 얼마나 빈번하게 횡행했으면 이런 말이 나오나”고 지적했다.

블라인드 방식에 대해서도 문제가 제기됐다.

금소원은 “우리은행은 ‘블라인드 방식의 채용 프로세스가 시스템적으로 추천이 당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다’지만 특혜 채용이 빈번한 상황에서 블라인드 방식을 운운하는 것 자체가 넌센스”라 했다.

금융감독원은 국정감사를 통해 “은행권 채용 과정을 검토하고 비리가 발견되면 검찰에도 수사 의뢰하겠다”고 했다.

이에 금소원은 “금감원이 편법 직원 채용, 불법 주식 거래 등 비리를 저지르면서도 정작 본업인 금융사 감독이나 소비자 보호 업무를 소홀했는데 제 역할을 수행할지 의문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은행만 볼 것이 아니라 금융회사를 전면 감사해 실태를 밝혀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